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강남 핫플레이스, 가로등 현수기 80조 민간에 개방

- 16일부터 4개월간 시범운영 … 문화행사 홍보 통해 거리상권 활성화 기대 -

(아시아뉴스통신= 장하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1일 10시 01분

강남구청

‘기분 좋은 변화’를 통해 품격 도시를 만들고 있는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오는 16일부터 4개월 간 시범적으로 압구정로, 논현로, 도산대로 등 번화가에 위치한 ‘가로등 현수기’ 80조를 민간에 개방한다.


구는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품격 있고 깨끗한 옥외광고문화를 정착시키고, 문화와 예술의 중심인 압구정·신사동 거리 상권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구는 서울시에서 열리는 문화행사·공연을 알리는 현수기를 ‘ㄷ’자 형태의 가로수길 간선도로(현대고등학교 가로수길 초입~압구정역~을지병원사거리~신사역) 구간에 게첩하게 할 예정이다.


게첩 가능한 가로기 크기는 최대 가로 70cm, 세로 2m로 ▲보행자와 차량 통행 방해 금지 ▲도로표지·교통안내표지가 설치된 가로등 기둥에 금지 ▲1개 가로등에 2개 이상 금지 ▲가로등 기둥 10㎝ 이내 밀착 게시 등을 준수해야 하고,  또한 게시기간 종료 후에는 반드시 자진 철거해야 한다.


현수기 게첩을 원하는 단체나 개인은 강남구청 도시계획과에 신고 후 1조당 6000원의 수수료를 내야 한다.

강남구옥외광고물심의위원회 심의 결과 문제가 없는 경우 15일 이내로 사용이 가능하며, 연장은 불가하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