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소나무 재선충병도 어림없는 청정지역 남원

청정지역 유지 위한 소나무 재선충병등 병해충 예방 총력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1일 11시 33분

 전북 남원시 소나무 재선충 예방 나무주사사업.(사진제공=남원시청)

전북 남원시가 연접시군인 임실군, 순창군, 함양군, 구례군의 소나무 재선충병 발생에 따른 확산을 우려, 예방활동에 총력을 다한 결과 소나무 재선충병 청적지역을 유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소나무 재선충병 예방을 위해 2018~2019년 2년간 보존가치가 높은 마을숲, 시내권 가로수 1500본에 대해 소나무 재선충 예방 나무주사사업을 실시해왔고 오는 2020년까지 보존가치가 높은 소나무에 대한 재선충병 예방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남원시는 소나무 재선충병 예찰활동으로 전문 교육을 이수한 산림병해충 예찰·방제단을 연중 운영 중인데 예찰·방제단은 고사목에 재선충병 감염여부 확인을 위한 시료를 채취해 전북도 산림환경연구소에 감염 여부 확인 및 제거활동을 하고 있다. 올해도 8월까지 소나무 재선충병 검사 약 720본 실시했으며 재선충병, 농림지 동시발생 병해충 등 산림병해충 방제로 약 70ha를 실시한 바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나무 재선충병 청정지역을 유지하기 위해 더욱 더 체계적인 예방활동을 실시하는 등 소나무 재선충병 청정지역의 명성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원시는 철저한 방역시스템으로 그동안 AI, 구제역 등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아 전북권내 대표 청정지역으로 꼽혀왔다. 이에 앞으로도 청정지역 유지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쏟을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