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민족 대명절 추석, 몰랐던 조상땅 찾아가세요”

-전북도, 조상땅 찾기 서비스 통해 도민재산권 행사 일조
-2019년 현재 5,394명 24,322필지의 토지정보 제공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2일 11시 37분

전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도의 '조상땅 찾기 서비스'가 도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조상땅 찾기는 그동안 재산관리에 소홀했거나 불의의 사고로 조상의 토지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나 본인 명의의 전국의 토지소유 현황을 국토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찾아주는 행정서비스이다.

2019년 현재까지 5,394명 24,322필지 26,390천㎡ 상당의 토지정보를 제공했으며, 이로 인해 상속자 등은 조상 재산의 유무를 확인함으로써 개인의 재산권 행사에 커다란 도움이 됐다.

'조상땅 찾기 서비스' 신청은 찾고자 하는 토지소재의 지역에 관계 없이 전국 조회서비스가 가능하며, 가까운 시․도 및 시․군․구청 민원실 및 지적관련 부서 방문을 통해 가능하다.

구비서류는 본인의 경우 신분증을, 대리인은 위임장과 위임자의 신분증 사본을 지참하고 사망자의 상속인인 경우에는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로 제적등본, 기본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다만, 토지소유자가 1960년 1월 1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에는 장자만 신청할 수 있으며, 부모와 형제 등 가족이라 하더라도 위임장이 있어야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본인 명의의 토지는 공인인증서만 있으면 씨리얼 부동산정보포털(http://seereal.lh.or.kr) '내 토지찾기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김평권 전북도 토지정보과장은 "민족 대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온가족이 모여 고향의 정을 나누며 '조상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잠자고 있는 조상소유의 땅을 찾아보기를 권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홍보와 신속 정확한 토지행정 서비스를 통해 도민의 재산권 행사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