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8일 수요일

“복지사각지대 찾아 환하게 밝힌다”

전주시, 빈집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 및 고위험 빈곤위기가구에 대한 일제조사 실시

(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2일 11시 27분

전주시청./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가 빈곤과 취약한 주거환경으로 위험에 내몰리는 이웃들을 위해 복지사각지대를 찾아 환하게 빛을 밝히기로 했다.
 
시는 빈집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과 고위험 빈곤위기가구를 찾기 위해 일제조사를 실시하는 등 복지사각지대의 어둠을 밝히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일제조사는 최근 발생한 북한이탈주민 모자가정 사망사고와 여인숙 화재사고로 인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빈집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고 있는 주거취약계층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된다.
 
시는 사회복지공무원 등을 활용해 가정방문을 통해 실제 거주여부와 생활실태 등의 조사를 하고 있다.
 
동시에 시는 오는 10월말까지 아동과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세대와 공동주택 관리비 장기체납 가구 등 고위험 빈곤위기가구를 발굴하기 위한 조사도 실시한다.
 
시는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대상자에 대해서는 맞춤형급여 및 긴급복지 지원 등 공적 사회보장급여서비스와 연계하는 한편, 이웃돕기 및 민간복지자원 등을 최대한 활용해 다양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시는 또 발굴된 복지사각지대 주민들에 대해서는 향후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통해 지속적인 관심을 갖도록 하는 등 도움의 통로를 열어둘 계획이다.
 
김인기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위기가구를 발굴해 북한이탈주민 모자가정 사건이나 여인숙 화재사건 같은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가장 신속하게 알 수 있는 방법은 주변 이웃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인 만큼, 생활이 어려운 이웃이 있을 경우에는 언제든지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