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D-Forensci Korea', 명절 무휴 동영상유포협박 · 몸캠피씽 차단 실시간 운영

(아시아뉴스통신= 이경영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2일 19시 00분


명절이 다가오면서 상품권, 공연 예매권, 항공권 등에 대한 저렴한 가격으로 현혹하는 인터넷 거래사기와 추석택배 지연에 따른 배송조회를 사칭한 스미싱 피해가 급증하면서 피싱사기 주의보가 발령됐다. 18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해 추석연휴 2주간 ‘사이버범죄 신고 시스템’에 접수된 인터넷 거래사기 피해는 상품권 207건, 공연예매권 3건, 항공권 2건 등 총 212건으로, 2016년 전체 평균(일 13건) 대비 16.2% 증가(일 15.1건)해 추석 전후 집중 발생했다.

또 지난 2018년 메신저 피싱의 피해 건수는 9601건(216.3억원)으로 전년(1407건) 보다 약 7배 늘은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몸캠피싱 피해 역시 2017년 1234건에서 2018년 1406건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신고 접수를 하지 못한 피해 건까지 포함한다면 이 수는 훨씬 증가할 것이다. 피해자들의 개인정보를 악용하여 피해를 가하는 피싱범인들을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에서 직접 수사를 실시를 한다고 전했으며 오는 10월31까지 경찰당국은 급격하게 범죄 건수가 많이 일어난 메신저피싱이나 몸캠피싱 등 관련 사이버금융범죄에 특별단속에 들어갔다. 

이에 몸캠피씽 대응 전문 보안 기업 'D-Forensic Korea' 또 한 추석 연휴에도 최건 개선했던 무료상담 24시 3교대 플랫폼의 서비스 또 한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온 가족이 모이는 추석명절이 코 앞으로 다가오고 있다. 해마다 명절이 다가오면서 기승을 부리는 범죄가 바로 사이버 범죄이다. 특히 추석인사, 선물 등 의 문자메세지로 통해 스미싱 사기도 판을 치고 있으며, 귀향 길에 가지 않고 혼자 남아 있는 몸캠채팅사기 등 의 피싱사기는 모바일을 이용하는 모든 이들이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런 사건은 모바일 보안에 대한 이해도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개인이 혼자 해결하기 힘든 사건 중 하나다. 혼자 자신의 동영상이 어디로 유포되었는지 확인도 불가할 뿐 더러 범인의 협박에 조금만 늦어지면 바로 유포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개인이 하기 힘든 일을 보안회사에서 직접 해결해주고, 범인에 대한 대응도 도와 줄 수 있어 보안회사를 찾게 되면 빠르게 사건의 종지부를 찍을 수 있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KCSA) 소속 인 디포렌식코리아(D-Forensic Korea) 측 은 "우리 디포렌식코리아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몸캠피싱에 대응하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갖춘 IT보안업체로 항상 신속한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24시간 3교대로 대응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추석에도 쉬지 않고 상담을 진행하니 피해를 당한 즉시 신고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