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9월 16일 월요일

대구 성내동,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 지정

중기부 '도시형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공모·선정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4일 12시 16분

패션주얼리타운 전경.(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 중구 성내동 일대가 우리나라 주얼리 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국제시장에서 주얼리산업 선도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대구시는 소공인 집적지구 활성화와 혁신성장 기반 조성을 위해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주관한 소공인 복합지원센터 및 공동기반시설 설치 후보지 공모 사업에 '성내동 주얼리 소공인 집적지구'를 신청해 이달 6일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성내동 일대는 주얼리 소공인 111개 업체와 300여개 도·소매 매장이 밀집돼 있는 주얼리 특구로, 현재 주얼리 관련 명장 13인 중 5명이 대구 출신일 정도로 뛰어난 기술력과 최고의 전문성이 있다.

특히 대구성내주얼리소공인특화지원센터가 있는 대구 '패션주얼리타운'은 소공인 제조업체가 밀집돼 있는 주얼리특구 집적지에 있고, 1~2층은 판매장, 3층은 공동 장비실 및 전시장, 4층은 소공인특화지원센터, 5~8층은 소공인 제조공장이 있다.

전국에서 유일하게 제조·전시·판매가 동시에 이뤄지는 주얼리 특화 복합센터로 주얼리 특구 성장의 중심 거점 역할을 한다.

이번 집적지구 지정으로 소공인의 주얼리 디자인 개발 지원 및 공동 장비실 장비 강화, 판로 개척, 글로벌 시장 진출 등이 지원돼 '성내동 주얼리단지'는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대구시는 귀금속거리로 알려진 교동 일대를 '주얼리 밸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교동 일대는 영남 최대 귀금속, 패션주얼리 밸리 산업 거리가 형성돼 21세기 디자인 전략 시대에 부응하는 도심거점형 '주얼리 산업 클러스터'가 구축된다.

주얼리 산업은 앞으로 지역의 섬유, 안경 산업과 융합해 패션 웨어를 형성하고, 중구의 관광산업과 연계해 해외 판로 개척으로 시장을 확대한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대구 성내동 일대가 우리나라 주얼리 산업의 메카로서 자리매김하고, 나아가 국제시장에서 주얼리산업 선도 도시로 명성을 떨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에는 2018년 선정된 '대봉동 웨딩 의류'와 이번에 선정된 '성내동 주얼리' 2곳의 소공인 집적지구가 있고, 향후 인쇄출판, 금형산업 등도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되도록 추진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