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제3회 청도 운문산 송이.능이.표고 버섯축제 27일 개막

'행사장에 나오는 송이.능이버섯은 마을 주민들이 채취한 것'

'표고버섯은 운문댐 상류 청정자연에서 참나무 원목으로 재배'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염순천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15일 15시 05분

경북 청도군 운문면 소재 운문산에서 채취한 송이버섯./아시아뉴스통신=염순천 기자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염순천기자 = 경북 청도 운문산버섯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정도원)는 '제3회 운문산 송이.능이.표고 버섯축제'를 오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운문면 신원리 소재 (구)문명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개최한다고 15일 밝혔다.

'운문산버섯축제'는 순수 민간주도형 축제로,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하는 전 과정은 신원발전위원회(위원장 박대근)와 마을 주민들이 합심 단결해서 이뤄지며, 지역을 알리고 홍보하기 위해 시중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에 자연산 버섯을 아낌없이 내놓는다.

운문면 신원리는 예로부터 청정자연의 보고이며, 천년고찰 운문사와 삼계리계곡이 있어 인근 대구, 부산, 울산 등 대도시에서 사계절 관광객이 끊이지 않고 찾아오는 고장이다.

매년 2월이면 운문산 일원에 많이 자생하는 고로쇠나무에서 긴겨울을 뚫고 똑똑 떨어지는 뼈에 좋다는 고로쇠 수액이 봄을 알리면, 곧이어 운문사 입구 미나리재배 비닐하우스에서 자라난 부드럽고 향이 좋은 미나리가 상춘객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여름 휴가철이면 피서객들이 삼계리계곡에서 시원스레 흘러가는 청정수에 몸을 맡기고 인근 펜션과 야영장에서 가족들과 즐거운 웃음꽃으로 무더위를 식히고 나면 영남알프스 7개 산군에도 가을이 찾아온다.

전국에 송이.능이를 비롯한 자연산 버섯이 자생하는 지역이 많이 있지만 청도군 운문면 지역은 강원도보다 많이 아랫쪽에 위치해 가을을 오랫동안 즐길 수 있으며, 그만큼 송이.능이의 향과 품질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운문댐 주변지역에서 생산되는 표고버섯은 참나무 원목에 종균을 넣어 재배하고 있어, 톱밥배지를 이용해 생산하는 버섯과 식감이나 향을 비롯한 모든 부분에서 비교가 되질 않는다.
 
경북 청도군 운문면 소재 운문댐 상류 마을인 오진리에서 재배하는 표고버섯./아시아뉴스통신=염순천 기자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운문산버섯축제는 지난 2년 동안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청도를 대표하는 관광지로서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주민들의 각고의 노력 끝에 차츰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축제추진위에 따르면 자연이 준 선물인 송이버섯이 제1회 축제 시 6000여만원, 제2회 축제 시 9000여만원 판매됐으며, 능이버섯은 각각 2000여만원 정도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와 더불어 표고버섯은 참여 농가가 많지 않아서 물량 수급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매회 행사 때마다 1000여만원의 매출을 올려 올해 제3회 축제에는 판매부스의 수량을 늘릴 예정이다.

정도원 축제추진위원장은 "먼저 지역 발전을 위한 축제에 흔쾌히 동참해주시는 신원리 마을주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시중 가격보다 싼 가격에 땀흘려 채취한 버섯을 내주시는 그 고마운 마음들이 모여 우리 마을이 더 발전하고 행복해질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운문면 신원리는 최고의 자연경관과 더불어 마음이 아름다운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 곳으로 인근 대도시에서 많은 젊은이들이 삶의 터전으로 삼아 옮겨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 위원장은 말미에 "요즘 경기가 좋지 않아 예전에 비해 운문사와 삼계리계곡을 찾는 행락객들이 많이 줄어들어 지역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격고 있다"며 "운문산버섯축제에 인근 대도시의 시민들이 운문으로 많이 찾아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운문산버섯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문의 사항은 박주용 사무국장(010-5322-4227)으로 하면 된다.


ysc2526@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