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신안군 전남 유일 더민주 정책페스티벌 참여

전국최초 버스완전공영제와 신재생에너지 주민공유제 시행 전국에 알려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9월 21일 15시 54분

2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페스티벌에서 박경곤 신안군 부군수가 이해찬 대표에게 천일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신안군청)

[광주전남=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 전남 신안군은 20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 2019 정책페스티벌’에 참여해 우리나라 최고 정책으로 평가받는 ‘버스완전공영제와 1004버스’,‘신재생에너지 주민공유제’를 홍보했다.
 
이날 행사는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자리로 당원들이 말하고 함께 참여해 정책을 결정하는 자리로 지방정부의 우수 정책을 당·정에 반영해 자치분권 실현의 초석을 마련하고자 개최됐다.
 
민주당 소속 154개 지자체 중 26개 자치단체가 참여했고 전남에서는 유일하게 신안군만 선정됐다.
 
신안군은 전국 최초로 버스완전공영제를 실시 연간 67만여명을 운송하며 우리나라 대중교통불편 해소의 모범답안을 제시하고 있다.
 
군은 지난 2007년 임자도부터 버스 공영화를 시작해 2013년 압해도를 끝으로 약 6년에 걸쳐 14개 읍·면 전 지역 버스완전공영제를 완성했다.
 
이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지금까지 80여개 자치단체에서 신안군을 방문하고 있다.
 
‘1004버스’운행은 지난 5월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버스가 없는 작은 섬, 도로 여건상 공영버스가 운행할 수 없는 지역을 대상으로 예약운행, 시간, 횟수를 주민의 요구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하여 교통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있다.
 

또 군은 ‘신안군 신재생에너지 개발이익공유 등에 관한 조례’를 전국 최초로 제정해 지역주민과 발전사업자가 함께 발전수익을 공유하는 ‘주민참여제도’를 추진하고 있다.
 
주민참여제도는 지역주민이 30% 이상 주식·채권 등으로 참여해 기존에 이익 분배에서 주민이 소외되는 것을 해결하는 제도로 새로운 소득 창출로 에너지 민주주의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군이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사업은 태양광 1.8GW, 해상풍력 8.2GW가 허가 또는 신청 중으로 원전 10기에 해당하는 규모로 53조원의 민간투자 효과와 약 11만 명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jugo333@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