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한전공대 설립에 전기요금 투입하나”보도 해명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호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05일 08시 57분

한국전력공사 로고.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김재호기자 = 한전은 ‘‘한전공대 설립에 전기요금 투입하나” 10월4일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10월4일 일부 언론 보도 내용을 살펴보면 한전공대 신설비용이 1조6112원(설립비 1조471억원. 운영비 5641원)이 소요 되는데 사실상 세금과 다름없는 전력산업기금까지 투입하고, 적자상태인 한전의 재원마련이 여의치 앉자 한전 자회사의 공동 부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등이다.

이와 관련 한전은 한전공대 신설 비용은 (’19~’25)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것이 타당 하며 이 기간 총 비용은 8천289억원 (설립비 6천210억원. 운영비 2079억원)으로서 한전공대 신설비용이 1조원이 넘는 다는 보도는 오해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전기 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전력산업 기반 기금으로 개교 까지 투입 한다는 주장도 범정부 설립 지원 위원회(균형위 주관)에서 의결된 대학 설립 기본계획에서는 개교까지 설립비용은 한전이 주도적으로 부담하고 ’22년 개교 이후 소요 비용은 정부와 지자체. 한전이 분담하는 것으로 확정된 사안 으로서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전공대는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 적응에 요구 되는 창의․융복합 공학인재 양성, 세계적 연구역량 창출을 위한 고난이도의 연구기술 개발 등 혁신적 교육과 연구를 통해 에너지 산업과 지역․국가 발전에 기여할 것 이라고 밝혔다.

또한 적자 상태인 한전의 재원마련이 여의치 않자 한전 자회사의 공동부담을 검토하고 있다는 주장에도 현재 한전공대 설립 관련 한전과 자회사 간 분담범위, 금액 등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으며, 자회사의 한전공대와의
연구개발 협력 의지와 재무 여건 등을 고려하여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중이라고 설명 했다.
 
다만 해외사업 추진 관련 인력양성과 기술개발 및 기업이미지 제고를 위하여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에 한전과 자회사가 공동 출연한 사례가 있다고 덧 붙였다.
 

kh739@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