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진주 10월 축제 원활한 교통소통, 자원봉사자 '일등공신'

경찰, 7개 교통봉사단체, 공무원 등 9,000여 명의 숨은 노력
셔틀버스 운행지도 및 전용차로 관리, 주차장 안내, 교통통제 등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이재화기자 기사입력 : 2019년 10월 13일 12시 04분

진주 10월 축제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봉사중인 자원봉사자들 모습.(사진제공=진주시청)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이재화기자 = 진주시가 10월 1일부터 13일까지 진주남강 일원에서 개최되는 남강유등축제 등 10월 축제를 보다 안전하고 풍성하게 즐기도록 하는 데는 성숙한 시민들의 협조와 숨은 공로자들의 보이지 않는 노력과 봉사가 있었다.
 
진주시의 문화, 체육, 복지, 스포츠, 공연 등 주요행사에는 경찰, 자원봉사자, 공무원, 등의 헌신적인 봉사활동으로 행사를 더욱더 빛나게 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특히 7개 교통봉사단체는 각종 행사가 있을 때마다 사고위험이 상존하고 있는 도로위에 발 벗고 나서는 등 소리 없이 교통문제를 해결하는 일등공신이라고 해도 지나침이 없는 역할을 다했다.

교통경찰은 예년에 비해 많이 줄었지만 1300여 명의 경찰은 주요 교차로 및 행사장 주변에서 교통통제는 물론 교통량이 많은 진주전역 31개소의 교통요충지에서 사고예방 등 원활한 교통소통으로 성공적인 축제로 거듭나게 하기 위해 축제를 지원했다.
 
또한 진주모범운전자회, 자율방범대, 해병대, 특전사, 헌병전우회, 새마을교통 봉사대, 사랑실은교통봉사대 등 5720여명의 7개 교통봉사단체는 차 없는 거리 교통통제 3구간 5.8km 거리인 강남로, 남강로, 논개길과 셔틀버스 전용도로 2.8km 등 단체별 지정된 근무구간에서 매일 8시간 동안 호루라기와 수신호만으로 보행 안전사고 예방 및 시가지 교통통제를 맡았다.

 
특히 (사)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경남진주지회는 경남문화예술회관 앞 셔틀버스 회차를 하는 도로변에서 신체적 위험을 감수하면서 셔틀버스가 1일 375여회 안전한 운행이 되도록 밤 11시 넘어서까지 교통봉사를 실시했다.
 
한편 1200여 명의 진주시청 공무원들은 임시주차장 관리, 셔틀버스 탑승자 안내, 셔틀버스 전용차로 관리 등 축제장을 찾는 외지 관광객과 시민의 교통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호평을 받았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