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동물보호관리시스템, 유기동물 관리 엉망

절차무시 공고기한 중 방사
포획한 동물 일부만 등록…찾고 싶어도 못찾아
같은 사진 여러번 공고 등 총체적 문제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정종일기자 기사입력 : 2012년 06월 05일 08시 50분

 정부가 운영하고 있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자료출처=홈페이지 캡쳐)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정종일기자 =  정부가 유기동물 확산 방지를 위해 동물등록사업과 함께 추진한 동물보호관리시스템이 일선 기관의 외면으로 유명무실해 제도적인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다.


 농림수산식품부 산하 농림수산검역검사본부가 운영하고 있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www.animal.go.kr)은 유기동물관리와 동물 등록 등 동물보호 업무 전반을 통합관리하기 위해 각 시도(시군구)의 동물보호업무 담당부서와 연계해 운영하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지자체와 유기동물보호소에서 유기동물을 포획했을 때 동물보호시스템에 유기동물공고를 해야 하나 일부만 등록이 돼 실질적인 기능을 못하고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평택시가 지난 5월30일 포획 공고한 고양이들.(자료출처=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 캡쳐)


 지난달 30일 평택시유기동물보호소에서 포획했다고 12회에 걸쳐 공고한 고양이들이 잡힌 장소는 모두 다르지만 첨부된 사진은 같은 고양이 인 것으로 보여져 실적유지를 위한 공고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와 서울지역의 경우 포유중인 어미와 새끼들을 한번에 포획했을 경우 어미와 새끼들의 소유주가 다를수 없음을 알면서도 공고를 할 때 같은사진을 여러번 공고를 해 행정력을 낭비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B씨는 "일부 보호소가 고양이의 경우 포획 후 방사할 때 개체증가 방지를 위해 실시하는 TNR 비용을 지자체가 지원한다는 점을 악용하고 있다"며 "지자체들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경기도 평택시가 지난 5월30일 포획 공고한 고양이가 공고기한도 되기전에 방사한것으로 포기돼 있다.(자료출처=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 캡쳐)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평택시는 지난달 30일 공고한 유기고양이의 공고기한을 5월30일부터 6월9일까지로 명시해 놓고도 유기동물 처리절차규정을 무시해 가며 공고 당일 방사한 것으로 돼 있어 정작 소유주가 나타나도 찾을수가 없는 상황이다.


 B씨는 "동물보호법 제9조 제2항에 공고가 있는 날부터 10일이 경과하여도 소유자 등을 알 수 없는 경우에는 유실물법 제 12조 및 민법 제253조의 규정에 불구하고 해당 지자체가 그 동물의 소유권을 취득하게 돼 있지만 일선 기관에서 이를 지키지 않고 마음대로 처리해 소유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마이크로칩(RFID) 동물등록제와 유기동물 보호관리체계에 대한 전반적인 재점검이 필요한 시점이다.

 정부가 운영하고 있는 동물보호관리시스템 홈페이지의 유기동물 처리 개요도.(자료출처=홈페이지 캡쳐)


 한편 동물보호시스템의 유기동물 개요에 따르면 시민과 명예감시원들로부터 유기동물 발생 신고를 받은 지자체와 유기동물보호소가 포획을 하고 마이크로칩(RFID)에 의한 등록여부를 확인 후 등록이 됐을 경우 소유주에 반환하지만 등록이 되지 않았을 경우 유기동물 발생 공고와 동시에 건강진단을 통해 치료와 보호관리를 하는데 공고가 종료되기전에 소유주가 나타나면 반환해 준다.


 또 공고기간동안 소유주가 확인되지 않으면 입양, 기증 또는 장기보호 후 인도적처리(안락사)를 시키게 되는데 고양이의 경우는 길고양이 개체 증가를 막기 위해 중성화(TNR;Trap-Neuter-Return)를 해 포획한 장소에 방사하게 돼 있다.


observer0021@paran.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