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더욱 좋아진 U+Biz 웹팩스 편리해졌다!

이용자 중심의 기능 업그레이드로 편의성 향상, 실제 고객 의견 수렴 후 반영
관리자 기능/이용내역 통계/미리보기 기능/검색 기능 등 대거 개선 및 추가

(아시아뉴스통신= 조현철기자) 기사입력 : 2015년 01월 07일 17시 24분

 6일 서비스 이용 모습.(사진제공=LG유플러스)

 더 빠른 LTE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 www.uplus.co.kr)는 웹 기반 팩스 송수신 서비스 ‘U+Biz 웹팩스’의 기능 개선 및 추가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고 6일 밝혔다. 

 ‘U+Biz 웹팩스’ (webfax.uplus.co.kr)는 별도의 팩스기기 없이 인터넷만 연결되어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팩스를 송수신할 수 있는 서비스로 인터넷 브라우저를 통해 원 클릭으로 다수의 수신처에 정보를 동시에 전송할 수 있다. 

 이번에 개선 및 추가된 기능은 ▶관리자 기능 ▶이용 내역 통계 ▶미리 보기 기능 ▶검색 기능 ▶수신 알림 메시지 전송 등이다. 

 특히 관리자 기능은 ‘U+Biz 웹팩스’를 이용하는 기업의 효율적인 팩스 수/발신 관리에 유용하다.
 
 서브 ID로 임직원 별 ID를 만들어 이용할 수 있으며 각 ID별 수신번호, 수/발신 내역을 한 번에 관리가 가능하다. 부서별 관리는 물론 이용 요금 역시 일괄적으로 동일 청구서로 받을 수 있어 편리하다. 

 이 기능을 통해 중소기업은 물론 대기업에서도 추가 개발 없이 인터넷을 통해 팀 별로 팩스 사용 및 수신번호 관리가 가능하다. 

 이용내역 통계 기능도 편리해졌다. 해당 달과 지난 달의 팩스 수/발신 이용 수치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메시지 발송 내역까지 함께 볼 수 있다. 

 또 팩스 발송 전, 발송하고자 하는 문서 파일의 미리 보기를 지원하는 기존 기능에 회전이나 확대 및 축소 기능을 추가해 이용자의 불편함을 해소했다. 

 이외에도 팩스 수신 시 상대방에 수신 완료 SMS를 발송할 수 있고 진행 상태 등 기존 검색기능을 강화해 다양한 형태의 수/발신 내역 검색을 지원한다. 

 최기무 LG유플러스 솔루션/IoT사업담당 상무는 “이번 ‘U+Biz 웹팩스’ 기능 개선 및 추가는 이용자들의 서비스 개선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서비스에 반영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이용자 중심의 편의성 확대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Biz 웹팩스’ 2015년 신년 맞이 이벤트를 진행한다. 오는 31일까지 U+Biz 웹팩스’ 후불 상품 신규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팩스 수신번호를 3개월 무료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 고급 모바일 스캐너를 증정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