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한-독,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국제기술교류회 개최

기계연구원서...

(아시아뉴스통신= 이다솜기자) 기사입력 : 2015년 09월 16일 11시 22분


 
 한국기계연구원(원장 임용택)은 16일 대전 본원에서 극초단 레이저 기술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한국과 독일의 세계 최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한국-독일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국제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극초단 레이저 기술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선정한 13대 산업엔진 프로젝트 중 첨단소재 가공시스템의 한 분야로서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반도체 등 최첨단 전자부품 생산제조 공정에 적용되는 핵심기술이다.


 레이저 기술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독일 프라운호퍼 레이저기술연구소(ILT)와 한국기계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번 기술교류회에는 세계 최대 레이저 생산제조 기업인 독일 트럼프(Trumpf)사, 펨토초 레이저 업계의 신흥 강자로 떠오르는 프랑스 엠플리튜드(Amplitude)사, 국내 최대 레이저 생산제조 기업인 이오 테크닉스(EO Technics)등 레이저 분야의 최고기술진들과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산업의 현황과 미래 발전방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 할 예정이다.


 기계연은 지난해 12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원하는 국제기술교류지원재단으로부터 첨단소재 가공시스템 분야 글로벌 기술 협력의 구심체 역할을 담당할 '국제기술교류회 운영기관'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이에따라 기계연은 양국간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분야 글로벌 R&D 협력을 통한 개방형 혁신을 추진하고자 지속적으로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함께 기술협력 수요조사․발굴, 정보 공유, 네트워크 구축 역할을 해왔다.


 이번 기술교류회를 통해 프라운호퍼 연구원들이 내년 상반기 기계연의 교환 연구원으로 참여하는 등 중단기 연구인력 교류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양 기관은 지속적인 학생 및 연구자 교환 프로그램, 국제공동연구 등을 통해 기계공학 분야 및 레이저기술 분야에서 연구교류 기반을 조성하고 국제공동연구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독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국제기술교류회의 총괄책임자인 기계(연) 광응용기계연구실 조성학 연구실장은 “이번 교류회가 국내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기술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향후에도 양국간의 협력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련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국기계연구원 임용택 원장은 “기계연은 이번 주 13일부터 18일까지 '한-독 극초단 레이저 생산제조 국제기술교류회'를 포함해 '2015 ICFG(Internation Cold Forging Group, 국제냉간단조그룹) 연차회의', '2015 미래기계기술포럼 코리아' 등 세계 연구기관 및 대학의 연구자들과 기업 대표들이 함께 모여 기계기술 분야 연구개발 및 사업화 경험을 공유하는 '2015 International KIMM Festival'을 개최하고 있다”며, “기계연은 이러한 국제 학술대회 유치를 통해 선택적 국제협력을 강화하고 기계기술 글로벌 연구기관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