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지역 최대의 미술시장, '2015대구아트스퀘어' 열려

4~8일까지 대구 엑스코서

(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기사입력 : 2015년 11월 02일 09시 27분


 지역 최대의 미술시장인 대구아트스퀘어가 4일부터 오는 8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다.


 이번 대구아트스퀘어는 국내.외 7개국 105개 화랑들이 참가해 700여 명의 작품 4500여 점이 전시.판매되는 '대구아트페어'와 40세 미만 청년 작가들의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 250여 점을 소개하는 '청년미술프로젝트'로 구성된다.


 올해 제8회를 맞는 '대구아트페어'에는 한국, 미국, 독일, 프랑스, 중국, 일본, 싱가폴 등에서 105개 화랑이 참여한다.


 해외 화랑으로는 일본의 갤러리 코션(GALLERY CAUTION)과 아트 컬렉션 나카노 등 4개 화랑, 싱가폴의 갤러리 하이터스(GALLERY HIATUS)와 아트태그 서클(ARTTAG CIRCLE) 등 2개 화랑, 미국의 에이브 파인 아트 뉴욕 갤러리(ABLE FINE ART NY GALLERY), 독일의 보데 갤러리(BODE GALLERY), 프랑스의 아트 윅스 파리 서울(ART WORKS PARIS SEOUL), 중국의 린 파인 아트 갤러리(LYNN FINE ART GALLERY)가 참가한다.


 이와 함께 곽훈, 백남준, 이강소, 이배, 이이남, 최병소를 비롯한 국내 유명 작가들의 작품은 물론 데니스 오펜하임, 마르크 샤갈, 살바도르 달리, 요시토모 나라, 쿠사마 야요이 등 다양한 해외작가들의 작품이 일제히 선보인다.


 또 국내.외 미술 경향과 흐름을 보여주기 위해 대구아트페어에서는 4개의 특별전을 기획하고 있다.


 재외작가 '권순철' 전, 일본 RED DOTⅣ '온라인 아트 미디어 콜라보레이션', '생명의 순환' 전, 아디다스 특별전 '올 인 에이(all in A)' 등의 특별전이 선보인다.


 청년작가들의 독창적인 작품을 선보이는 '청년미술프로젝트'에는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스위스, 헝가리, 대만,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9개국 50명(해외 12명, 국내 38명)의 청년 작가들의 작품 25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청년미술프로젝트에서는 '너와 나, 반짝이는 세상 The Twinle World'라는 주제로 회화.조각.설치.영상 등 현대미술의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는 국내.외 젊은 작가들의 개성있는 작품들을 한자리에 전시해 현대미술의 다양성과 참신함, 젊은 작가들의 과감한 실험들을 선보인다.


 지난해 청년미술프로젝트는 청년작가들의 실험적.파격적인 작품이 주를 이뤘다면, 이번 청년미술프로젝트에서는 청년작가들의 타인과의 소통과 작가간의 협업 등 상호작용을 통한 작품들이 선보인다는 것이 특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아트스퀘어가 국제적인 미술시장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청년 작가들에게는 예술적 꿈과 희망을 키우는 기회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3일 오후 5시에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국내.외 화랑관계자, 청년작가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 아트스퀘어 입장료는 일반 8000원, 학생(대학생 포함) 6000원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