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아산署, 불법체류 외국인 고용 성매매알선 업주 검거

(아시아뉴스통신= 이상미기자) 기사입력 : 2016년 01월 13일 11시 14분

 경찰로고./아시아뉴스통신 DB

 마사지 업소로 위장해 불법으로 성매매 영업을 해 온 업주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업주 A씨(39, 여)와 중국인 여성 2명을 성매매알선등행위의처벌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업주 A씨는 지난 2015년 12월부터 최근까지 아산시 배방읍 소재 상가건물 2층에 샤워장이 있는 밀실 등 룸 4개를 갖춘 마사지 업소를 차려 놓고 불법체류 외국인 여성을 고용해 성매매 대금으로 11만원을 받고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불법체류 신분이 확인된 중국 여성 종업원 1명을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병 인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