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道, 지방도 333호선 여주-가남 구간 개통

사업구간 안내도./사진출처=경기도 경기 지방도 333호선 여주~가남 구간이 개통됐다. 도는 경기 여주시 창동서부터 가남읍 태평리를 연결하는 '여주~가남 간 지방도 사업'이 2009년 9월 처음 착공해 8년 1개월 만인 지난 17일 오전 11시부터 차량통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9일 도에 딸면 여주~가남 지방도는 총 13.18㎞ 구간, 왕복 4차로로 총 1388억원(공사비 882억원, 보상비 506억원)이 투입됐다. 이번 개통으로 지역 내 교통혼잡이 개선되고 접근성이 좋아지는 등 교통여건이 향상돼 지역 발전에도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2013년 중부내륙고속도로 남여주IC 개통이후 교통량이 증가해 발생되는 교통체증이 다소 해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국도 3호선과 직결됨에 따라 여주~가남 지방도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는게 도의 설명이다. 도 관계자는 "여주 도심과 중부고속도로를 잇는 구간의 교통흐름이 보다 원활해 질 것"이라며 "앞으로도 내실 있는 사업추진으로 도민들을 위한 쾌적한 도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