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세월호 진상규명 꼭 이뤄져야”

16일 목포신항에서 가진 세월호 미수습자 기자회견에서 유가족이 흐느끼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침몰 1313일, 목포신항 거치 233일 째인 오는 18일 집으로 돌아간다. 세월호미수습자 가족들은 16일 오후 2시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8일, 목포신항에서 영결식을 치른 후 안산으로 이동, 안산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3일장을 치른다고 밝혔다. 또, 수색 및 세월호 선체보존 여부 등 이후 모든 사항은 4.16가족협의회의 뜻을 따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발표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미수습자 가족들은 “수많은 갈등 속에서 더 이상의 수색은 무리한 요구이자, 저희를 지지해주시는 국민들을 더 이상 아프지 않게 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결정 배경을 소개했다. 이어 “국민여러분이 같이 아파해주시던 마음을 잊지 않고 이웃의 아픔을 함께하며 돌아오지 못한 가족들을 가슴에 묻고 열심히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16일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목포신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18일 목포신항에서 철수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또 “저희들은 떠나지만 그 이후 선체조사 과정에서라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시기 바란다”며 “앞으로의 모든 일들은 정부와 선체조사위원회의 몫으로 남겨두고 떠난다”고 덧붙였다. 미수습자 가족들은 “사고는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며 “정부는 대한민국에서 세월호 참사와 같은 일이 반복되게 해서는 안 될 것이며, 세월호 참사를 거울삼아 어떤 사고가 일어나도 즉각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완벽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또 “2기 특조위가 구성돼 한 점 의혹 없는 진상규명은 꼭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수습자 5명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오기를 바라는 플래카드가 쓸쓸히 걸려있다./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기자회견문 말미에 '남현철 학생, 박영인 학생, 양승진 선생님, 권재근 님, 권혁규 군' 등 미수습자의 이름이 불려지자 가족들은 참았던 울음을 터트리며 무너져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