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Global 아시아뉴스통신TV

해병대 헬기사고 유가족,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요구

20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1사단 부대 내 도솔관에서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유가족들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이진우 기자 해병대 상륙기동 헬기인 마린온 추락 사고 유가족은 20일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도솔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다. 유가족은 성명을 통해 "이 사건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사고 원인 규명을 요구한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사고 책임자의 처벌이 이뤄져야 한다"며 "사고 발생 후 3일이 지난 오늘까지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사과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정하고 투명한 사고 경위의 조사를 위해 해병대 사고 조사위원회의 조사위원장은 유가족들이 지정하는 인사로 하며, 조사위원회는 카이를 비롯한 이해 당사자가 배제된 유가족들이 추천하는 중립적 민간 전문가들이 전체 위원의 반수 이상으로 구성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이날 오전 국방부 장관은 국회 발언에서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정비를 철저히 하겠다는 발언에 유가족들은 "이제 막 사고 조사가 시작된 사건의 원인을 기체 결함 등의 원인은 배제한 채 정비쪽으로 몰지도 모른다는 우려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고 피력했다. 헬기 추락 참사 현장 모습.(사진제공=해병대 제공) 또한 유족들은 "청와대가 발표한 '마린온의 모체가 된 수리온 헬기의 성능은 세계 최고'라는 브리핑은 사고 조사에 사실상 가이드라인을 제공한 것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특히 청와대의 첫 공식 입장인 이 발표에 유가족에 대한 애도의 표현조차 없었다는 사실은 당황스럽고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유가족들은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없는 영결식은 영예로운 죽음이 될 수 없다"며 "해병 가족의 이번 희생이 사고의 문제점을 정확히 밝혀 해병대가 새로운 강군으로 태어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한편 지난 17일 오후 해병대 제1사단 소속의 김정일 대령, 노동환 중령, 김진화 상사, 김세영 중사 그리고 박재우 병장이 마린온 헬기의 시험운행을 위한 이륙 4초 만에 프로펠러가 기체로부터 분리돼 헬기가 추락하는 사고에 의해 사망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