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원자로 격납건물 두께기준 무더기 미달...부실논란 확산

한빛 4호기 격납건물 최상단 시공상태 개략도(자료출처=원안위) 고리3,4호기와 한빛4호기 격납건물 라이너플레이트 (Containment Liner Plate CLP)에서 두께기준이 미달하고 콘크리트 미채움부(공극)로 인한 배면부식이 발견된 것으로 확인돼 원자로 부실시공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 원안위)는 격납건물 CLP를 보유한 전 원전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CLP 건전성 검사 과정에서 고리 3·4호기는 부식 없는 CLP 두께기준(5.4mm) 미달이 발견되고 한빛 4호기는 콘크리트 미채움부(공극)로 인한 배면부식이 발견됐다고 27일 밝혔다. 조사 결과 고리 3호기는 CLP 두께기준(5.4mm) 미달이 무려 279개소, 고리 4호기는 80개소에서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한빛 4호기의 경우 벽체 CLP 최상단 구간에서 두께 기준 미달 부위 120개소가 발견됐다. 원안위는 이와 관련 고리원전의 경우 배면부식에 의한 두께기준 미달(고리 3호기 208개소, 고리 4호기 11개소)은 시공과정에서 유입된 이물질(고리 3호기 3개소, 목재 등)의 수분 혹은 시공과정에서의 장기 노출에 따라 유입된 수분·염분이 부식을 진전시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또 부식 없는 두께기준 미달(고리 3호기 71개소, 고리 4호기 69개소)은 시공과정의 작업관리 소홀이 원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실상 시공과정의 부실이 확인된 셈이다. 원안위는 고리 3·4호기 시공당시 기록을 확인한 결과 시공 작업 편의를 위한 임의부착물(인양고리 등) 제거 및 표면 녹 제거시 과도한 그라인딩(Grinding) 작업으로 인해 국부적인 두께감소 등이 발견됐다며 부식부위는 새로운 CLP로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부식없는 부위(최소 4.38mm)는 전력산업기술기준(KEPIC)에 따른 공학적 평가를 통해 CLP의 건전성 여부를 확인하고 교체 범위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한빛원전 두께기준 미달 120개소...콘크리트 시공과정 부실 벽체 CLP 최상단 구간에서 두께 기준 미달 부위 120개소가 발견된 한빛4호기의 경우 원안위는 CLP 샘플의 절단 결과, CLP 뒷면 일부 구간(18.7cm x 1~21cm)에서 콘크리트가 채워지지 않아 생긴 공극 부분에 수분이 투입돼 CLP 배면부식이 진전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또 콘크리트 공극 원인은 시공과정에서 다짐작업이 충분하게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따라 원안위는 한빛 4호기의 경우 안전성평가 결과와 상관없이 콘크리트 공극 및 CLP 부식부위를 보수한 후, 격납건물 종합누설률시험(ILRT) 등으로 원전안전성을 종합적으로 확인한 후 재가동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안위는 또 유사한 시공 작업을 가진 원전의 경우 한빛 4호기 및 정지 원전의 공극유무, 안전성 평가결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조치방안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빛4호기와 유사한 시공작업을 거친 원전은 한빛 5·6, 한울 3·4·5·6, 신고리 1·2, 신월성 1,2호기 등 총 10기이다. 한편 한빛 4호기와 유사한 시공 작업을 가진 원전 중 정지되어있는 원전(신고리1, 한울5, 한빛6)에 대한 점검결과, 공극발생 징후 및 배면부식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