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문화 카드뉴스 아시아뉴스통신TV

[포항 지진] 이재민 분산 수용...중장기 대책 서둘러

사생활 보호와 건강 문제 등을 위해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실내체육관 등에 임시 거처하고 있는 '포항 강진' 이재민들이 빠르면 19일 두 곳으로 분산 수용된다. 사진은 흥해실내체육관에 임시거처하고 있는 주민들의 모습./아시아뉴스통신=남효선 기자 지난 15일 '포항 강진'으로 보금자리를 앗긴 채 낯 선 흥해실내체육관 바닥에서 뜬 눈으로 밤을 새우던 지진 이재민들이 빠르면 19일 흥해공고와 남성초등학교 두 곳으로 분산 수용된다. 또 기존의 흥해실내체육관은 일제 청소와 소독 등 위생관리를 실시한 후 천막 등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장기적 이주자를 위한 공간으로 재배치된다. 이번 분산 수용은 포항시가 이재민들의 사생활 보호와 위생 등 건강 문제를 우려한데 따른 조치이다. 포항시 복지국 관계자는 "이재민만 엄격히 통제해 사생활 보호와 혹시 발생될 여러 가지 전염병 발생 우려 등 건강 문제를 위해 관리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항시는 또 이번에 선별한 이재민 현황을 토대로 미분양 아파트 알선 등 이주 대책을 서두른다는 계획이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포항지진 피해현장을 찾아 이재민들의 생활불편을 덜기 위해 LH임대주택 제공을 검토할 것임을 밝혔다. 또 17일 포항 지진 피해현장을 찾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도 "이재민들에게 LH 임대주택 등 임시 거처 제공과 주택도시기금 등을 활용한 주택복구비 지원"을 제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