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부울경 조선업 불황 심각... 중기중앙회 “정부 정책, 중소기업에 맞게 조정 필요”

대우조선해양의 쇄빙LNG선 자료사진./아시아뉴스통신DB 부울경 지역의 조선업 불황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기간 66%는 매출액이, 59%는 근로자수가 줄었다고 응답해 불황이 단기간에 회복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지역회장 송춘철)는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관련 중소기업의 경영현황과 애로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105개 부산 울산 경남지역내 조선관련 업종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선관련 업종 중소기업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응답업체의 66.3%가 2015년대비 2016년도에 매출액이 감소했으며, 59.0%의 업체는 근로자수가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더욱이 향후에도 매출액과 근로자수가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각각 74.3%와 30.5%로 나타나, 조선 관련업종 중소기업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현재, 조선 관련 중소기업의 경영을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는 ‘대기업 수주 절벽에 따른 매출액 감소’가 87.6%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가장 필요한 정부지원정책으로 ‘하도급보호 관련정책 강화’가 66.7%로 높게 나타나 대기업의 경영애로가 중소기업으로 전가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조선경기가 1년내 단기간에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은 6.7%에 불과한 반면, 2~3년후 회복될 것이라는 응답이 69.5%를 차지했다. 한편 조선업 위기가 5년 이상 장기불황으로 이어질 것이란 응답 또한 17.1%로 높게 나타났다. 지난해 정부가 추진한 조선업 지원정책에 대해 중소기업은 모두 보통수준(3점) 이하인 2.4~2.9점 수준으로 평가해 정부정책의 실효성이 높지 않았던 것으로 평가했다.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에 대해 특별고용업종 지정이 도움이 되었다는 응답은 33.3%인 반면,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응답이 66.7%로 높게 나타났으며, 도움이 되지 못한 이유로는 지원내용이 부족하다는 응답이 57.1%로 가장 높았다. 특히 울산의 경우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이 ‘다소 도움이 됐다’는 긍정적 응답이 52.9%에 달해 타 지역에 비해 특별고용지원업종 정책의 실효성이 높았던 것으로 파악 됐다. 최근 정부가 조선업 빅3를 지원대상에 포함한 것에 대해 72.4%가 찬성하고 있으며, 2017년도 6월말 만료되는 조선업종의 특별고용지원업종은 ‘지정이 연장돼야 한다‘는 응답이 75.2%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중소기업은 조선업종 대기업의 구조조정이 충분히 이루어졌는가에 대해 42.9%가 부정적으로 응답하고 있으나 대기업 조선사의 회생을 위한 공적자금 추가투입이 필요하다는 응답은 42.8%로 높게 나타났다. 김기수 중소기업중앙회 부산울산지역본부장은 “2015년 대기업 조선사로부터 시작된 조선업종 위기로 인해 조선기자재를 비롯한 많은 조선 관련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단기간에 경기가 회복되리라는 기대조차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그동안 정부가 조선업종 회복을 위해 다양한 정책수단을 강구했으나, 정책효과성은 낮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향후, 세부적인 정책대상과 정책수단을 중소기업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