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박원순 서울시장 귀국…"아세안 특사 임무 완료"

26일 오전 박원순 시장이 응우엔 득 쭝 하노이시 인민위원장과 면담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청) 문재인 정부 아세안 특사로 임명된 박원순 시장이 5박 6일간의 동남아 방문을 마치고 26일 귀국한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지난 21~26일까지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를 방문해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 주석 등 각국 정상을 예방하고 아세안과의 관계 강화를 위한 문 대통령과 새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친서와 함께 전달했다. 박 시장은 먼저 지난 22일 첫 방문국이자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에서 두테르테 대통령과 만나 필리핀의 국토균형 발전 사업 과정에 대한민국의 참여와 협력이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밝히고,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필리핀의 변함없는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아세안 특사 박원순 서울시장이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면담하고 있다.(사진제공=서울시청) 23일에는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을 예방하고 우리나라 최초 해외투자가 이뤄진 각별한 인연이 있는 인도와의 관계가 한층 발전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했다. 이 자리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한국 기업 유치를 위해 인도네시아에 산업단지 조성 방안을 함께 협의하자고 제안하며, 더 많은 한국 기업의 투자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25일에는 마지막 순방국인 베트남에서 권력서열 빅3 국가지도자들을 잇따라 예방했다. 베트남 측은 모든 접견과 예방을 정상회담 수준으로 진행하는 등 특사단을 극진히 환대했으며, 이는 베트남이 한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한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베트남 측 관계자는 전했다. 이후 박 시장은 쩐 다이 꽝 국가 주석을 만나 북핵 문제의 근원적 해결을 위한 지지와 협력을 당부했다. 이어 당내 서열 1위인 응우엔 푸쫑 공산당 서기장과 응우엔 쑤언 푹 총리를 차례로 예방했다. 푹 총리는 양국 정상을 비롯한 고위층 간 교류 확대, 경제-무역 관계 격상과 투자 확대, 문화 관광교류 확대 등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실질적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 시장은 오늘(26일) 오후 6시 40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할 예정이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