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인천해양경찰서, 실뱀장어 불법포획·유통업자 무더기 검거

인천해양경비안전서 전경.(사진제공=인천해양경비안전서) 인천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가 실뱀장어를 불법으로 포획해 유통·판매한 ㄱ수산 대표 A씨(69) 등 22명을 수산업법 및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불법으로 포획한 실뱀장어를 구매·소지·유통·가공·판매·보관한 ㄱ수산 대표 A씨가 실뱀장어 양식장을 운영한 A씨 아들(35)과 도·소매 및 음식점을 운영한 A씨의 처(64·여)와 함께 기업형 사업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지난 2015년도 3월부터 지난달까지 불법으로 포획한 실뱀장어 약 50만마리를 10억원 상당에 구매(마리당 약 2000원)해 양식장에서 약 10개월에서 1년 가량 양식한 후 판매해 총 45억원대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인천해양경찰서는 봄철(3~5월) 강 하구에서 상류로 올라오는 실뱀장어를 모기장 그물로 불법 포획해 A씨에게 판매해 고수익을 올린 B씨(52) 등 21명을 검거했다. B씨 등 21명은 단기간에 고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에 단속 되도 벌금을 내면 된다는 생각으로 실뱀장어를 불법 포획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해양경찰서 남병욱 형사계장(경감)은 “실뱀장어 어업을 하려는 자는 어선·어구 또는 시설마다 시장·군수·구청장의 허가를 받아야 하고 누구든지 수산자원관리법 또는 수산업법을 위반해 포획·채취한 수산자원이나 제품을 소지·유통·가공·보관 또는 판매해서는 안된다”며 “영세어민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처하면서 실뱀장어 불법 포획 및 유통 근절을 통한 어업질서 확립을 위해 진중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