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민경욱 의원,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을 300만 시민과 함께 환영한다

민경욱 국회의원./아시아뉴스통신=이진화 기자 해양경찰청 부활을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민경욱 의원은 정부에 객관적이고 냉철한 판단으로 최적의 장소에 해사법원을 설립할 것도 촉구했다. 민 의원은 "서해5도 인근 해상은 북방한계선과 배타적 경제수역이 맞닿아 있어 중국 어선들의 불법 조업이 극심한 지역이지만 해경 해체 후 중국 어선 단속 업무에 큰 공백이 생겼고 어민들이 그 피해를 떠안고 있는 상황으로 지금이라도 정부의 해경 부활 결정에 대해 인천시민의 마음을 모아 환영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해경 본부의 위치에 대해서는 아직 정부 차원에서 결정된 것이 없다"며 "해경이 부활한다면 당연히 인천 송도국제도시로 환원해야 할 것이다. 해경의 인천 환원은 협상의 여지가 없는 매우 당연한 결정이다. 문재인 정부는 인천 시민이 뜨거운 열망을 보여줬던 해경 부활과 인천 환원 약속을 하루속히 이행하기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또 부산시에 대해 "부산시는 특정 지역과 기관의 이기주의가 아닌 국가 균형 발전 측면에서 극지연구소 이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데 이게 무슨 균형 발전이란 말인가? 대통령을 배출한 지역이면 이렇게 막무가내 식으로 타 지역에서 잘 지내고 있는 기관을 탐내도 된다는 말인가?"하고 "극지연구소 흔들기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극지연구소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 자리 잡은 지 10년이 넘었다. 인천은 우리나라 최초의 쇄빙선인 아라온호의 모항, 인천항이 있을 뿐 아니라 송도국제도시에는 세계의 환경은행으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와 같은 글로벌 환경 문제를 논의하는 녹색기후기금(GCF)사무국이 있어 기후 변화를 연구하는 두 기관이 함께 자리하고 있음으로써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해양경찰청 로고, 해양경찰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또 "부산시는 더 이상 아니면 말고 식의 기관 흔들기로 분열을 조장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기후변화와 자원 문제 해결을 위해 연구 활동에 매진 중인 연구원들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아낌없는 지원과 응원을 해주기 바라고 정부는 애매모호한 태도로 혼란을 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해경 부활에 따른 인천 환원은 해사법원 유치와는 별개의 문제이다"며 "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해경이 부활되면 인천에 양보하고 다른 걸 얻을 수 있다고 발언했는데 해경과 해사법원의 거래는 있어서도 안 되고 있을 수도 없는 일이다. 얄팍한 수로 여론몰이 하려는 김영춘 의원은 300만 인천시민을 우롱하는 발언을 사과하고 자중자애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국내 해사 사건 600건 가운데 400~500건이 수도권에서 이뤄지고 최대 교역국인 중국 물동량 전체의 60%를 인천이 담당한다. 인천은 접근성과 편의성 측면에서 다른 지역과는 비교할 수도 없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정부는 객관적이고 냉철한 판단으로 최적의 장소에 해사법원을 설립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