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방향 맞춰 머리맞댄 제주도

제주도에서 26일 열린 워크숍 현장.(사진제공=제주도청)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에 맞춰 제주도가 유관기관, 연구기관, 학계 전문가 등과 머리를 맞댔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우선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발전소를 일정 기간 가동 중단하도록 지시하는 등 화력발전으로 발생하는 환경오염과 국민 건강 보호를 위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또 현재의 원자력 및 화력발전 중심에서 친환경 에너지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핵심 공약으로 꼽았다. 특히 지난 후보 시절 제주 방문에서 '탄소 없는 섬' 실현에 대한 지원을 도민 앞에서 약속하기도 했다. 이에 도는 대통령 10대 공약의 이행과제에 포함한 '미세먼지 감축과 신재생 에너지 보급 확대' 분야 과제 발굴을 위해 제주에너지공사와 지난 24일 공사 회의실에서 '새 정부 국정과제 발굴을 위한 합동 워크숍'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합동 워크숍을 통해 앞으로 새 정부의 국정운영 방향에 따라 신재생에너지 확대 및 신재생에너지 관련 새로운 사업 발굴을 위해 현재 추진 중인 사업에 대한 추진방향을 재점검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도에 따르면 도의 주요 에너지 정책인 'Carbon Free Island Jeju By 2030'(이하 CFI 2030) 추진을 위한 협력체계를 견고히 하고 워크숍 등 정기적 소통의 장을 마련해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제주의 청정 자연 보전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제안되고 발굴한 20대 과제를 중심으로 토론과 세부 실천 과제로 '제주 전기차 특구 및 글로벌 플랫폼 조성'을 핵심 과제로 선정하고 '전기차 보급' '이용인프라 구축' '실증 및 연관산업 육성' 등 3개 분야로 분류 정리하여 국가정책화 및 중앙부처 협의 등 민간 전문가 등과 함께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CFI 2030 정책 공약에는 탄소제로섬 실현을 위한 전기차 보급 확대 및 실증사업 지원, 대통령 직속 '4차 산업 혁명위원회' 설치, 민·관 협업체계 구축, 친환경차 보급 확대 등이 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