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뉴스통신

뉴스홈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국제
스포츠 전국 연예ㆍ문화 종교 아시아뉴스통신TV

청주지역 아파트 마련 전국 평균보다 2.5년 짧아

(자료제공=청주시청) 충북 청주시는 수원시 등 인구 80만 이상 도시 7개 기초단체와 세종시, 천안시 등 인접도시에 비해 산업경제.교육문화 지표에서 경쟁력 우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청주시는 지난해부터 인구 80만 이상 도시인 수원, 창원, 고양, 용인, 성남, 부천과 인접도시 천안, 세종시를 대상으로 일반행정, 산업경제, 사회복지, 교육문화 등 7개 분야 52개 항목의 행정통계를 비교분석해 중부권 100만 핵심도시로의 성장을 위한 정책수립 기초자료로 활용하고 있다. 이날 청주시가 공개한 비교분석 결과에 따르면 청주시는 2016년 지역별 고용지표 조사에서 15세 이상 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이 63.4%, 고용률 61.4%로 80만 이상 도시지역(수원, 창원, 고양, 용인, 성남, 부천)과 비교할 때 경제활동참가율과 고용률이 가장 높았다. 또 실업률은 3.1%로 천안시 다음으로 낮았다. 관세청이 발표한 2016년 말 기준 지역별 무역통계결과에서 청주시의 무역수지는 90억200만달러를 기록했다. 수출 품목은 중화학공업품이 93%로 가장 많았고, 수입 품목은 47% 이상이 원자재였다. 청주시는 흑자가 최근 3년간 84.1% 이상 꾸준히 증가해 창원시 다음으로 주요산업의 국제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자리잡고 있음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아파트 매매가와 전세값과 관련해선 성남시가 1㎡당 아파트매매가 594만5000원, 전세가 445만6000원으로 가장 비싼 반면 청주시는 223만9000원으로 천안시 다음으로 저렴했으며 전세값은 171만6000원으로 전국평균 전세가보다 33% 이상 낮고 9개 도시 중 가장 저렴했다. 이와 관련, 고용노동부 사업체노동력조사에서 발표한 2016년 기준 근로자 월평균임금(342만5000원)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아 82.64㎡ 규모의 아파트를 매입한다고 가정할 때, 청주시의 평균 아파트 마련 소요기간은 4.5년으로 전국평균(7년)보다 2.5년 짧아 비교도시 중 천안시 다음으로 빨랐다. 전세마련 기간은 3.45년(전국평균 5.15년)으로 비교도시 중 가장 짧게 소요되는 것으로 분석됐다. 사회복지 분야의 경우 주민 1인당 한해 복지예산은 70만원으로 세종시와 같은 수준을 보였으며, 노인인구증가에 대비한 주거, 의료, 여가복지시설 등은 1153개로 주요도시 중 가장 많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교육문화분야와 관련해선 청주시는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은 41개로 9개 도시 중 가장 많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공공체육시설 수도 470곳으로 가장 많아 시민들의 건전한 여가 활동을 위한 양질의 공공체육서비스가 제공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밖에 1인 가구비율은 31.4%로 전국평균 27.2%보다 4.2%포인트가 높아 직업보다는 노인 1인가구의 증가로 보여 고독사 방지, 취약계층 보호사업 등 사회안전망 재구축이 필요하다고 청주시는 판단하고 있다. 또 30년 이상 노후건축물 비율(12.27%)은 8위로 구도심 재생사업과 리모델링 등의 정책이 요구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청주시 관계자는 “다양한 지표 분석을 통해 그간 청주시가 분야별로 추진한 정책들의 효과를 엿볼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과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힘써 중부권 거점도시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