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정치
국민의당, 구조개혁 협의체 구성 정부 열린 자세 선행되야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곽정일기자 송고시간 2016-04-23 17:18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 DB

국민의당은 구조개혁을 위한 포괄적 여야정 협의체 가동을 위해 정부의 열린 자세가 선행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23일 오전 논평을 통해 "청와대 역시 국정기조를 과감히 쇄신한다는 의지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보여주지 않는다면 국회의 협조도, 국민의 지지도 한계에 부딪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협치의 정신에 의한 국민공감대를 얻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골든타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여야정 협의체는 선제적으로 경제의 구조개혁 전반을 진단해 계획을 수립하고 입법으로 뒷받침해 경제를 위기에서 기회로 이끄는 태풍 속의 조타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를 위해서 야당과 대화하려는 박근혜 대통령의 의지와 자세가 무엇보다 긴요하다"며 "과거와 같은 일방통행식은 안된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먼저 야당의 지도자들과 터놓고 대화할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나서야한다"며 "청와대와 정부는 여야정 협의체를 출범하기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대화채널부터 가동할 것"을 촉구했다.
?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