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북도, 농어촌지역 노후 방치 빈집 정비사업 추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김상범기자 송고시간 2016-04-24 10:30

경북도는 농어촌지역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빈집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1년 이상 아무도 거주하지 않거나 사용하지 않아 방치된 농어촌주택 및 건축물 1038동에 대해 총 사업비 20억원을 투입해 정비할 예정이다.

경북도내 농어촌지역의 노후 방치된 빈집은 마을 미관을 저해시키고 지붕이나 벽이 붕괴되는 등 인근 주민들의 안전에도 위험할 뿐 만 아니라 각종 범죄 장소로 악용될 수 있는 등 시급한 철거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도는 지난 1976년부터 지난해까지 2만 6887동의 빈집을 정비해 열악한 농어촌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올해는 최초로 국비2500만원을 확보해 사업을 시행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국비를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최대진 경북도 지역균형건설국장은 "빈집은 오랫동안 사람이 거주하지 않아 노후 되어 마을 미관을 저해시키고 안전에도 취약함에 따라 농촌빈집정비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농어촌지역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