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창원시,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에 선정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근내기자 송고시간 2016-04-24 17:37

경남 창원시가 국민안전처에서 시행하는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 대상지역으로 최종 선정돼, 안전사업 특별교부세 36억원을 확보했다고 24일 밝혔다.

‘안전한 지역사회 만들기 모델사업’은 올해를 ‘안전혁신 성과창출의 해’로 선언한 국민안전처가 중앙?지자체는 물론 지역사회와 협업을 통해 우리나라 안전사고 사망자수를 실질적으로 줄이기 위해 추진하는 생활밀착형 정책이다.

창원시는 이 사업 추진을 통해 향후 지역 안전사고 사망자 감축 성공모델(Best Practice)을 만들어 전국 확산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방침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1월 국민안전처 공모에 따라 전국 전 지자체가 경쟁해 진행됐다.

창원시는 안전환경 개선의지와 지역 위험현황에 대한 정확한 분석을 바탕으로 한, 사업 실현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를 받아 최종 선정됐다.

특히 독창적이고 신뢰성 있는 지역위험 분석기법의 적용과 분석결과에 따른 맞춤형 사업계획이 다른 지자체와 차별화 된 요인으로 작용했다.

창원시는 3년간 최대 36억원(해마다 12억, 특교세)을 지원받아 도시안전 인프라를 개선하고 안전문화 운동 추진의 바람직한 모델을 창출, 안전도시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역 내에서 안전에 가장 취약한 지역을 ‘지역안전 중점개선지구’로 정한 다음 취약 유형별 안전 인프라를 조성하고 안전문화운동을 전개해 ‘안전한 지역 만들기의 표준 프로세스’를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안전한 도시 만들기의 첫 걸음은 시민 모두의 관심과 참여”라며 “지역주민, 시민단체, 기업 등 지역사회의 다양한 구성원들과 협업을 통해 창원시를 ‘대한민국 최고의 안전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