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호산대 태권도부, 전국대회 최우수 선수상 수상 및 금메달 4개 획득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박종률기자 송고시간 2016-04-24 17:42

제43회 전국대학태권도개인선수권대회서 최우수선수상과 금메달 4개를 획득한 호산대 태권도부가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호산대)

호산대학교(총장 박소경) 태권도부가 전국대학태권도개인선수권대회서 최우수 선수상 수상과 함께 금메달 4개를 획득하는 등 출전 전 분야에서 입상, 태권도 명문대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24일 호산대에 따르면 한국대학태권도연맹 주관으로 지난 15일부터 22일까지 전남 광양의 영광스포디움에서 열린 제43회 전국대학태권도개인선수권대회에는 전국 80개 대학에서 2500여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서 호산대 태권도부는 유현석 선수(경호태권도경영과 1년)가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한 것을 비롯해 겨루기부문에서 유현석(1학년), 조현민(1학년), 곽민기(2학년) 선수가 각각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 이호섭, 김경륜 선수는 은메달과 동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품새부문에서는 김민우.조호민 선수가 한 조를 이뤄 금메달을 차지했고, 권상호.양진혁 선수조가 은메달을, 그 외 선수들이 동메달 3개를 차지함으로써 품새부문 단체전에서 메달을 휩쓰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유현석 선수는 1학년으로서 전국대회에 처음 출전, 최우수 선수상과 함께 겨루기 부문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현석 선수는 "오늘의 이 수상에 안주하지 않고 더욱 노력해 국가대표 선수로써 국위선양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호산대 태권도부 김종덕 감독(경호태권도경영과 학과장)은 좋은 성적을 내도록 지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우수지도자상을 수상했다.

김재현 호산대학교 부총장은 이들 참가 선수단에게 "평소 강도 높은 훈련과정을 성실히 수행해 좋은 결과를 얻은 것"이라고 격려하면서 "앞으로도 계속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대학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호산대 태권도부는 지난 2001년에 창단돼 2006년, 2007년 한국대학태권도연맹회장기 대회 종합 준우승, 경북태권도협회장기대회 7년 연속 종합우승, 2010년 영천국제오픈대회에서 태권체조 우승, 2013년 국가대표선수 2명을 배출, 2015년 한국대학연맹회장기대회 남, 여 품새단체전 우승 등으로 명실상부한 태권도 명문대학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