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8월 09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남해충렬사, 이충무공 탄신 471주년 탄신제례 봉행

[경남=아시아뉴스통신] 강연만기자 송고시간 2016-04-28 12:50

경남 남해군 남해충렬사가 28일 기관단체장과 지역 유림, 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충무공 탄신 제471주년 기념 탄신제례를 봉행했다.

이충무공 탄신제례는 지난 1545년 4월 28일 이순신 장군의 탄신일을 기념하는 행사로, 그의 충의를 전승하고 민족자주정신을 선양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다.

이번 제향은 초헌관에 박영일 남해군수, 아헌관에 박광동 군의회의장, 종헌관에 이상록 설천면장이 맡았으며, 여정수 전 새남해농협설천지점장의 집례로 장군의 업적을 선양하고 충과 예의 정신을 기렸다.

청해루에서 제관복을 갈아입은 헌관들은 사당 앞으로 자리를 옮겨 집례의 홀기에 따라 제례를 진행했다.

한편 남해충렬사는 지난 1598년 11월 19일 남해군 관음포 앞바다에서 순국한 이충무공이 잠시 초빈(草殯)됐다가 현 가묘(假墓) 자리에 안치됐던 곳으로 이후 군영지 고금도를 거쳐 고향인 아산 현충사로 운구됐다.

또 남해충렬사는 지난 1973년 사적 제233호로 지정됐으며 1965년 박정희 대통령이 충렬사(忠烈祠), 보천욕일(補天浴日)을 현액, 보존돼 오늘에 이르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