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45년 만에 황새 자연부화 성공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최솔기자 송고시간 2016-05-23 10:14

예산황새공원서 지난해 가을 방사한 황새 부부 새끼 2마리 관측

예산황새공원에 마련된 인공둥지에서 어미 황새가 갓 태어난 새끼 황새 2마리를 돌보고 있다.(사진제공=예산군청)
?
멸종위기 야생동물인 황새가 45년 만에 자연부화에 성공했다.?
?
23일 충남 예산군에 따르면 지난해 가을 예산황새공원에서 방사한 암컷 민황이와 수컷 만황이의 둥지에서 20일과 22일 이틀에 걸쳐 새끼 황새 2마리가 태어났다. 지난달 21일 알이 관측된 후 한 달여 만이다.
?
이번 부화는 충북 음성군 생극면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던 한 쌍 중 수컷 황새가 지난 1971년 4월 밀렵꾼에 의해 사살된데 이어 나머지 암컷 1마리도 1994년도 경에 죽으면서 국내에서 멸종된 후 자연에서 짝짓기를 통해 부화에 성공한 첫 사례다.
?
군은 황새 부부의 유조가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최대한 관람객 출입을 통제하는 한편 역사적인 장면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CCTV를 설치했다.
?
아울러 예산황새공원 개원일(6월 9일)과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제68회 충남도민체육대회의 성공기원을 염원하는 뜻에서 광시면 장전리 단계적 방사장에서 사육되고 있는 성조 2마리를 오는 31일 방사할 계획이다.
?
남형규 예산황새공원 연구원은 “황새 포란기간은 산란 후 약 한 달 정도로 정상적으로 부화한 것을 볼 때 황새가 자연에 잘 적응 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부화 후 65일에서 70일이 지나면 이소 할 것으로 예측된다. 추이를 지속적으로 관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황선봉 군수는 “대한민국 황새마을 예산에서 고귀하고 소중한 생물 문화재 탄생을 이루게 돼 너무 기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부화된 황새가 무럭무럭 자라서 생태적으로 건강한 우리 군의 들녘에서 자유롭게 서식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