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1일 토요일
뉴스홈 정치
더민주, '朴정부, 세월호 무력화 중지' 촉구

[서울=아시아뉴스통신] 곽정일기자 송고시간 2016-07-28 12:43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아시아뉴스통신 DB

더불어민주당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활동 무력화를 중지하고 정상화 시킬 것을 촉구했다.

이재정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28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논평을 통해 "어제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이석태 위원장은 세월호 특조위의 조사활동보장과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통과를 촉구하는 단식농성을 시작했다"고 소개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현재 남아있는 세월호 특조위 상임운영위원과 직원들도 이석태 위원장과 함께 릴레이 단식농성을 이어가겠다고 한다"면서 "참담하고 비통하다"고 전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는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를 위해 갖은 술수를 부리고 있다"고 혹평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향후 예정되어 있는 3차 청문회에 있어 세월호 참사의 주범이라 할 수 있는 해경 관계자들은 세월호 특조위가 권한이 생기면 나오겠다며 몽니를 부리고 있다"면서 "특조위 활동의 핵심인 선수들기 등 현장조사 과정에서도 특조위의 배제를 당당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이어 "정부의 세월호 특조위 무력화에 발맞춰 여당인 새누리당은 세월호 특조위 조사기간 보장을 위한 여야합의를 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세월호 특조위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와 협조를 해도 모자른 상황에서 여론조작으로 국민의 눈과 귀를 어지럽히고, 세월호 특조위를 무능한 세금도둑 집단으로 만드는 박근혜 정부의 후안무치함에 국민은 분노는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세월호 특조위의 정상운영과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의 국회통과를 통해 다시는 세월호 참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새누리당은 하루빨리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