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국제 국제일반
인도화폐개혁, 모디 총리 “50일만 견뎌달라” 호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정은영기자 기사입력 : 2016년 11월 15일 17시 54분

인도 총리 모디가 14일(현지시간) 인도에서 화폐개혁와 관련해 국민들이 불편을 감내해주길 호소하며 연설하고 있는 모습(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정은영 기자)


인도정부의 갑작스런 화폐개혁으로 국민들이 불편과 번거로움을 토로하자 인도총리 나렌드라 모디가 50일만 참아달라고 호소하며 화폐개혁에 대한 굳은 의지를 나타냈다.

신화통신은 인도총리 나렌드라 모디가 13일(현지시간) 화폐교환의 번거로움과 관련해 국민들이 불만을 토로하자 50일만 참아달라고 호소하며 화폐개혁을 끝까지 관철할 의지를 나타냈다고 15일 보도했다.

모디 총리는 8일 밤 돌연 구권 500루피와 1000루피 지폐의 유통을 9일 자정부터 금지하겠다고 선언하고, 이 달 10일부터 12월 30일까지 은행이나 우체국에서 교환해 주기로 했다.

구권 1000루피와 500루피 지폐는 인도시장에서 유통되는 주요화폐로, 16조4000억루피에 해당하는 유통화폐의 84%를 차지한다. 화폐개혁으로 은행과 ATM기기앞은 연일 기다란 줄을 선 국민들로 붐볐고 이에 국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인도 매체는 13일까지 이미 4명이 이 정책으로 자살하거나 줄 서있다가 돌연사했다고 보도했다.

모디 총리는 “이 조치가 ‘검은 돈’과 위조지폐와 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것”며 “오랫동안 탈세를 위해 인도기업들이 현금으로만 거래하고 부자들이 자금을 해외은행에 예치하거나 보석과 골동품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또한 “종교시설조차 부자들이 돈세탁하고 도박을 일삼는 ‘지하경제’로 의심받고 있으며 검은 돈이 부동산시장으로 대량 유입됐다”고 덧붙였다.
?
인도에서 10일(현지시간) 사람들이 유통금지된 500루피와 1000루피 지폐를 교환하기 위해 줄을 선 모습. 인도는 8일밤 500루피와 1000루피 지폐의 유통을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이에 모든 ATM기기와 은행의 업무가 이틀 동안 중단됐었다. 인도 정부는 검은돈 거래를 억제하기 위해 통화개혁을 단행했다. (신화통신/아시아뉴스통신=정은영 기자)

인도정부는 지폐교환 조치가 출처가 불분명한 현금을 가진 사람들을 드러나게 할 것으로 생각한다.

모디 총리는 13일 연설을 통해 “나도 내가 어떤 세력과 겨루고 있는지 잘 안다. 그들은 나의 목숨을 원할 것이다. 이 조치는 그들을 벼랑으로 몰고 갈 것이다”라며 “우리 국민들은 이미 충분히 부패를 견뎌왔다. 국민들이 나를 선출한 것은 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것이다. 내가 이렇게 하면 안 되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국민들이 지금 느끼는 수고와 불편을 이해한다"며 “부탁한다. 50일이다. 50일만 내게 달라. 12월 30일이 지나면 국민들이 지금껏 희망해 왔던 인도를 국민들에게 안겨주겠다고 약속한다”고 호소했다.

인도 재정부는 은행과 출금기기에서 출금하는 한도액을 올리겠다고 발표했으며 인도중앙은행은 2조루피가 넘는 금액의 신권지폐를 각 은행으로 운송했고 수요에 맞춰?충분한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국민들은 매체의 취재를 받으며 "모디의 정책은 지지하지만 정부가 정책을 실시할 때는 충분한 준비가?수반되어 국민들에게 이렇게 큰 불편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표명했다.
?


enying76@hanmail.net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