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2월 27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경기도 지하철 서재, 신분당선 정자역점 개관

[경기=아시아뉴스통신] 김정수기자 송고시간 2017-08-28 09:49

신분당선 정자역점에 개관한 경기도 지하철 서재 모습.(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지난 25일 신분당선 정자역에서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주), 느티나무도서관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도 지하철 서재’를 개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강득구 경기도 연정부지사, 정민철 네오트랜스(주) 사장, 박영숙 느티나무도서관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도가 경기도 지하철 서재 정책을 수립하고, 네오트랜스(주)는 삶을 바꾸는 문화지하철 비전 실현을 위한 공간을 제공하게 된다.

느티나무도서관재단은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한 경기도 지하철 서재의 설치와 운영을 주관한다.

신분당선 정자역 지하2층 환승통로 휴게공간에 마련된 경기도 지하철 서재는 지하철 이용자가 자율적으로 책을 빌리고, 반납하는 열린 서가 방식의 신개념 문화공간이다.

지하철 서재에 비치된 책은 약 400여권으로 일자리, 주거, 데이트 폭력 등 최신 사회 이슈를 주제로 엮은 13종의 컬렉션, 지역서점 및 독립출판 코너로 구성돼 있다.

느티나무도서관재단은 매월 새로운 컬렉션을 1종 이상 추가할 계획이다.

한편, 도는 경기도 지하철 서재를 시작으로 서점 창업 지원, 지역서점 복합문화공간화 지원, 책 행사, 공모전, 독서캠핑 등 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