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3월 03일 일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영동군 공무원들, 사과 수확 도우며 '값진 땀방울'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17-11-09 15:22

9일 기획감사실, 안전관리과, 영동읍사무소 참여
9일 충북 영동군청 기획감사실과 안전관리과, 영동읍사무소 직원들이 영동읍 임계리 사과 농가를 찾아 사과 수확을 도우며 값진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사진제공=영동군청)

충북 영동군 공무원들이 농촌일손돕기로 농촌의 시름을 덜어줬다.

9일 영동군청 기획감사실과 안전관리과, 영동읍사무소 직원 30여명은 영동읍 임계리 일손 부족 농가를 찾아 땀방울을 흘렸다.

직원들은 농가 원이 병원에 장기간 입원해 농사일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동읍 임계리 김모씨(63)의 사과밭(4950㎡)에서 사과 수확작업을 지원했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직원들은 미력하나마 농촌의 고통을 덜어준다는 생각에 보람을 느끼며 작업에 임했다.

작업 내내 이마에 맺힌 땀방울을 연신 훔치면서도 농가를 돕는 일손은 분주했다.

신영철 영동읍장은 “농촌일손돕기로 지역주민과 화합하고 소통하는 보람된 시간을 가졌다”며 “지속적으로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며 희망농촌 건설의 계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