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24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청주대, '2017 젓가락 페스티벌'에 국내대학 유일하게 참여

'디자인 숨결, 淸숨' 부스 운영…대학 위상 높여
젓가락 통한 글로벌 문화상품 특화에도 크게 기여

[충북=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송고시간 2017-11-13 15:13

지난 10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충북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내에서 열리고 있는 ‘2017 젓가락 페스티벌’에 청주대학교 공예디자인학과가 국내 대학 공예학과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대학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사진은 청주대 공예디자인학과의 ‘디자인 숨결, 淸숨’ 부스.(사진제공=청주대학교)


충북 청주대학교(총장 정성봉) 공예디자인학과가 청주에서 열리고 있는 ‘2017 젓가락 페스티벌’에 국내 대학 공예학과로서는 유일하게 참가해 대학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13일 청주대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오는 19일까지 열흘간 청주시 옛 연초제조창 내에서 ‘2017 젓가락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올해로 세 번째 열리는 젓가락 페스티벌은 동아시아의 공통 문화원형인 젓가락의 다양한 프로그램 및 상품화를 통해 청주가 세계 젓가락문화 중심지로 발전하는 글로벌 축제이다.

청주대 공예디자인학과(학과장 이규남)는 이번 젓가락 페스티벌에 ‘디자인숨결 淸숨’이란 학과 고유의 브랜드를 내걸고 공예학과로서는 국내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다.

청주대 공예디자인학과의 단독 부스에는 창업동아리 학생들이 개발한 시제품과 캡스톤디자인 수업시간에 시제품으로 개발한 90여가지의 다양한 젓가락 문화상품(금속. 옻칠. 도자. 유리공예 등)을 대거 선뵈고 있다.

특히 이번에 공예디자인학과 학생들이 개발?제작한 젓가락 문화상품에 대해 관람객의 많은 관심과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칭화대학과 학과 간 교류, 중국의 젓가락 촉진회와 협업 타진 등 최근 젓가락을 통한 글로벌 문화상품 특화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또 ‘2017 젓가락 페스티벌’에는 5개 세션으로 니눠 열리고 있는 가운데 국내외 작가 50여명이 참가하는 2세션의 젓가락 전시(‘예술, 물들다’)에는 이 대학 공예디자인학과의 이규남, 김준용, 윤상희 교수가 참여하고 있다.

4세션(삶, 젖다) 중 별도의 기획특별전(100인)에는 이규남, 윤상희 교수의 작품이 초대?전시되고 있어 공예디자인학과의 위상을 한층 높이고 있다.

‘2017 젓가락 페스티벌’은 한·중·일 3국과 함께 세계 50개국이 참여하는 2017 세계문화대회가 동시에 개최되면서 오는 19일까지 지구촌의 생명문화축제로 펼쳐지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