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5월 06일 목요일
뉴스홈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순방 성과... 中 방문 '사실상 사드보복 철회'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7-12-18 10:49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중국순방을 마치고 16일 귀국했다./(사진제공=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박 4일간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마치고 16일 귀국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충칭 장베이 공항에서 환송행사를 마친 뒤 전용기편으로 중국을 떠나 3시간가량 비행한 끝에 이날 밤늦게 서울공항에 도착했다. 청와대 참모진 등과 간단히 공항도착행사를 가진 뒤 청와대로 이동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번 방문을 통해서 한·중 양 정상 간에 돈독한 우의와 신뢰 구축을 바탕으로 한·중 관계의 새 시대를 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실제 양 정상은 공식환영식부터 정상회담, 친교행사 등 5시간이 넘는 공식일정을 함께 소화했다. 정상회담이 당초 예정된 1시간 10분에서 2시간 15분으로 확대되기도 했고, 양 정상내외가 친교행사 성격의 문화공연을 함께 관람한 것은 최초다. 이를 통해 사실상 단절됐었던 정상 간 핫라인 구축도 합의했다. 북핵 문제 등이 발생했을 때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나 아베 총리와 통화를 했지만, 시진핑 주석과는 통화하지 못했었다.

경제분야를 포함한 교류협력 복원도 청와대가 강조한 성과 중 하나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순방에 경제사절단 260명을 대동하는 등 가장 역점을 뒀던 사안이다. 이번 순방을 통해 “양국간 위축되었던 교류협력 재개·복원에 합의하고, 실질협력 분야 강화·발전을 위한 3대 원칙에 있어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말이다.

문 대통령이 제안한 3대 원칙은 ▲경제협력의 제도적 기반 강화 ▲양국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협력 추진 ▲미래성장동력 함께 마련 등이다. 이 같은 토대 위해 양국은 미세먼지 저검, 에너지, 보건과 빅데이터·5G·드론·전기차 등 4차 산업혁명 협력 추진에 합의했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의 신북방·신남방과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을 연계, 양국 기업의 제3국 공동진출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16일 오후(현지시각) 중국 충칭시 현대자동차 제5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선 부회장과 생산시설 시찰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방중을 계기로 총 9건의 MOU체결도 있었다. 양국 정상 임석 하에 7건, 장관간 별도로 체결한 MOU가 2건이다. 청와대는 “외부 갈등요인에도 흔들림 없이 발전할 수 있는 견고하고 성숙한 관계 구축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로의 발전 기반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세 번째 성과는 한반도·동북아의 평화 및 공동번영의 기반을 구축했다는 데 있다. 사드 등 일부의 이견은 있지만 한반도 문제와 관련된 한중의 공통 입장을 ‘4대 원칙’으로 정리했다. ‘4대 원칙’이란 ▲한반도에서의 전쟁 절대 용납 불가 ▲한반도의 비핵화 원칙 확고히 견지 ▲북한 비핵화 포함 모든 문제는 대화·협상을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 ▲남북관계 개선은 궁극적으로 한반도 문제 해결에 기여 등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큰 성과가 있었다"며 "또 하나의 큰 산을 넘은 기분이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 충칭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재충칭-쓰촨 한국인 대표와 환담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또한 문 대통령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도 이번 한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됐다. 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시 주석을 초청했고, 이에 시 주석은 "참가를 진지하게 검토하고, 여의치 못할 경우 고위급 대표단을 파견하겠다"고 밝혔다.

리 총리도 "평창올림픽 개최 기간 많은 중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을 방문할 것"이라며 교류협력 확대를 예고했다. 문 대통령은 북경 방문에 이어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있었던 충칭시를 방문해 임시정부 청사와 현대자동차 공장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임시정부는 우리 대한민국의 뿌리다. 우리 대한민국의 법통이다. 대한민국 헌법에 대한민국이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명시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