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0일 월요일

뉴스홈 정치 국회/정당
평창올림픽 관람객 4명 중 1명은 공무원...'입장권 강제할당' 논란

전체 입장권 중 23.2%(25만매, 129.9억) 중앙부처, 교육기관, 지자체 판매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2월 28일 00시 05분

2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곽상도의원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자유한국당이 최근 정부가 평창올림픽 입장권을 공공기관에 할당하고, 표 매입 상황까지 보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는 내용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따라서 정부의 ‘입장권 강제할당’이라는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조직위에서 중앙부처, 교육기관, 지자체 등에 판매된 입장권이 4장 중 1장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곽상도 위원(자유한국당)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평창동계올림픽 입장권·후원 총결산’에 따르면 입장권은 총 1,078,670매로 총 1574억1828만원 어치가 판매됐고, 이 중 단체판매는 309,087매(28.6%)로 총 202억8595만원 어치가 판매됐는데 단체판매 입장권의 81%인 250,976매(129억8984만원)는 정부와 지자체가 구매한 것으로 전체 대비 23.2% 비중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곽 의원은 "이는 중앙부처, 교육기관, 지자체에 한정된 것으로 정부 산하·유관기관 및 공기업 등을 포함하면 그 규모는 더욱 방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주장했다.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 각국 선수들이 국기를 들고 입장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또, 주관부처인 문체부가 흑자 올림픽을 이뤄냈다고 연일 주장하고 있지만, 조직위 후원 내역을 살펴보면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후원 계약을 체결한 곳이 모두 61곳으로 전체 109곳 중 절반 이상(56%)을 차지했고 공식스폰서 등 필수후원단체를 제외한 일반기부사의 경우 27곳 중 23곳(85.2%)이 공공기관으로 구성돼 국민세금으로 적자를 막았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곽 의원은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10일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성공을 위한 후원기업 신년 다짐회'에 참석해 기업의 적극 동참을 주문하는 등 후원을 사실상 강요했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입장권을 할당해 공무원들을 동원해 머리수를 채운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한다면서 사실상 정부기관에 부담을 떠넘긴 것이며, 결국 모든 부담은 국민들의 세금으로 고스란히 돌아올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