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05월 28일 화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정부, 연구개발특구 '강소특구(InnoTown)모델' 도입키로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홍근진기자 송고시간 2018-03-08 14:40

이낙연 총리가 8일 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출처=국무총리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갖고 연구개발특구를 활성화하기 위해 '강소특구(InnoTown) 모델'을 도입키로 했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 모델은 현재 연구소 40개 대학 3개 이상으로 돼있는 연구개발특구 지정요건을 완화해 혁신역량을 갖춘 곳이면 규모에 관계없이 특구로 지정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지정돼 운영되고 있는 연구개발특구는 대전대덕, 광주, 대구, 부산, 전북 등 5개 지역이 있다.

'강소특구'를 도입하면 '지역 내 R&D 성과→지역기업 연계→지역경제 성장'의 선순환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의 효과가 더 커질 수 있다는게 정부의 판단이다.

또 정부는 연구개발특구 내 규제혁신을 위해 새로운 기술, 제품, 서비스의 출시를 희망하는 신청자에게 임시 허가 등 규제특례를 제공하는 '특구 테스트베드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연구소나 대학 이외에 공기업과 연구중심병원도 연구소기업을 설립할 수 있도록 요건을 완화하고, 연구소기업 육성 정책펀드도 내년까지 2000억원 이상 확대키로 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강소특구가) 실제로 얼마나 활성화 될 것인가 하는 것은 만만치 않다"며 "관계부처는 연구소 기업 유인방안 등에 대해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