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7월 12일 일요일
뉴스홈 정치
북한 석탄 국내 유입 의혹,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정부가 납득할만한 설명해야"

[=아시아뉴스통신] 황규찬기자 송고시간 2018-08-03 11:14

(사진=연합뉴스TV 방송화면 캡처)

유엔 안보리 결의상 금수 품목인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혐의로 우리 세관 당국의 조사 대상에 오른 외국 선박이 기존에 알려진 2척 외에 3척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3일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은 기존에 알려진 리치글로리호와 스카이엔젤호 외에 3척 더 있다"며 "현재 관세청에서 전반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나마와 벨리즈 등에 선적을 둔 선박 3척은 러시아에서 환적된 북한산 추정 석탄을 싣고 작년 11월 동해항과 포항항에 입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반입한 석탄은 총 1만5천t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북한산 석탄의 국내 유입 의혹과 관련해 "누가 어떤 경로로 이 석탄을 구입했고 최종 소비처가 어디였는지 정부가 납득할만한 설명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난 2일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북한 석탄 수입 문제는 단순한 국내 문제가 아니고 국제적인 대북제재 공조 문제의 상징으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청와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쉬쉬하며 어물쩍 넘어갈 수 없다"고 전했다.

김 원내대표는 "모처럼 찾아온 한반도 긴장완화 국면에 북한 석탄 문제가 우리 정부의 그간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상황으로 변질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 청와대가 북한 석탄의 국내 유입에 대한 진상을 국민에게 소상히 밝히고 관계기관과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현명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포토뉴스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