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2월 17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경북 북부 물놀이 명소' 영주 문정 물놀이장 폐장

'한 달간 3만1000명' 이용…어린이 놀이명소로 자리 잡아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채봉완기자 기사입력 : 2018년 08월 20일 16시 55분

영주 문정물놀이장.(사진제공=영주시청)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도심 속 물놀이 피서지로 경북 영주지역 어린이들의 사랑과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문정 야외 물놀이장이 한 달간의 여정을 마치고 19일 폐장했다.

20일 영주시에 따르면 시민들을 위해 서천 둔치에 만든 물놀이장은 지난달 21일 개장해 한 달 동안 3만1000여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이용자는 1000명으로, 폭염이 절정에 달했던 8월 주말은 하루 평균 3000명 가까운 인파가 몰렸고, 영주뿐 아니라 인근 안동(경북도청신도시)과 예천지역 주민도 찾아왔다.

도심 속 최고의 물놀이 명물로 자리매김하는 등 시민들의 여름 피서지로 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는 평가다.

영주 문정 물놀이장은 1000㎡ 규모의 대형풀장을 비롯해 터널형 분수, 대형 워터 슬라이드 등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물놀이 시설을 갖추고 있다.

특히 그늘막, 음수대, 샤워시설, 휴식공간 등 이용객들을 위한 편의시설과 간이매점 등을 갖춰 이용객 편의를 지원했다.

또한 영주보건소가 마련한 심폐소생술 체험, 정수연벨리댄스 공연을 비롯해 림보게임, 댄스경연, 수중서바이벌 등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즐거움과 재미있는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운영기간동안 휴가와 휴일도 반납한 채 폭염 속에서 날마다 봉사해준 여러 기관‧단체 관계자들과 직원들에게 대단히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안전사고 없는 물놀이장 운영으로 시민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