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 발전소·발전량·송전탑 1위…한전 지중화 사업 '전국꼴찌'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8-09-07 11:42

-지정근 도의원 "충남은 희생만 강요당하고 전국의 들러리"
- "충남도는 한전과 정부에 적극 대처해야"
전국 최대규모의 고압철탑이 들어선 충남도 일원./아시아뉴스통신 DB

충남도가 전국 최대의 전력생산시설과 고압 송전탑을 보유하고 있는 반면 도민들이 원하는 지중화는 전국 최하위인 것으로 밝혀져 도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7일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민주, 천안9)에 따르면 당진시 당진화력 등 도내 5개 시·군에서 생산하는 발전량은 11만4645GHW(기가와트)로 이는 전국의 총 발전량의 21.2%를 차지해 1위이다.
 
이 같은 발전설비와 생산량으로 충남도내의 송전선로는 1395km에 이르고 고압철탑 은 4168개이며 이 규모는 계속적으로 증가 될 전망이다.
 
반면, 충남도의 전력사용량은 임해공단을 중심으로 전체 생산전력의 42.3%만 사용하고 57.7%는 수도권 등 타 지역에 송전하고 있다.

 
충남도의회 지정근 의원(민주, 천안9)./아시아뉴스통신 DB

따라서 이들 송전탑과 송전선로로 인해 토지 이용이 제한되고 지가하락, 농작물 수확감소, 전자파로 인한 암 발생 증가 등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의 몫이라는 주장이다.
 
그럼에도 불구, 충남도의 한전 지중화율은 1.39%로 1.13%인 강원도와 함께 17개 시,도중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중화율 91.9%의 서울과 전국 평균 지중화율 12.36%를 감안할 때 충남은 희생만 강요당하고 전국의 들러리로 전락해 있다는 것이 지 의원의 설명이다.
 
실제 충남도내 시·군별 송전선로 및 지중화율 자료를 보면 지중화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곳이 공주, 논산, 계룡, 금산, 청양, 홍성. 예산, 태안 등 8개 시군으로 도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그나마 충남의 수부도시인 천안시는 지중화율이 전국 평균치에도 못 미는 9.9%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지 의원은 “이렇게 지중화 사업이 부진한 이유는 지자체에서 사업비의 50%를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라며 “지중화사업 요청 시 심의를 거쳐 한국전력에서 50%의 사업비를 부담하게 되지만 절반의 비용을 재정이 어려운 지자체가 감당하기는 어렵다. 충남도 차원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전력생산을 위해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충남도는 지중화사업비를 부담하지 않도록 하고 전기료도 인하하는 등 오히려 보상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는 이유”라며 “집행부(충남도)가 이러한 도민의 목소리를 담아 정부에 요구하는 등 보다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