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8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합천원폭피해자복지관 방문

[경남=아시아뉴스통신] 최일생기자 송고시간 2018-10-03 16:02

위령각 참배, 합천원폭자료관·평화의집 방문
3일 하토야마 유키오 前일본총리가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을 방문해 위령각을 참배하고 있다.(사진제공=합천군청)
대표적인 지한파로 알려진 하토야마 유키오 前일본총리가 2일 부산대학교에서 명예정치학박사 학위를 받고 3일 오전 10시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을 방문해 위령각을 참배하고 원폭자료관과 평화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총리 방문에는 문준희 합천군수, 석만진 군의회 의장, 전호환 부산대총장, 키무라 가고시마대학교수, 노정우 부산대 학적팀장과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합천원폭피해자복지관 방문 모습.(사진제공=합천군청)

참배를 마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는 “많이 늦었지만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을 방문하게 되어 좋다. 일본 총리를 경험한 사람으로써 일본 정부가 제대로 된 보상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 2세·3세 피해자들에 대한 지원책을 만들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 "는 견해를 밝혔다.

합천군은 ‘한국의 히로시마’로 불리며 원폭피해자가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곳으로 1945년 8월 6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원자폭탄으로 인해 희생 입은 한국인 피해자의 영령들을 추모하는 위령각, 원폭피해자 입주시설인 원폭복지회관과 원폭자료관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있는 곳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