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23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송로버섯 추정 발견...귀한 만큼 가격도 최고

[=아시아뉴스통신] 황규찬기자 송고시간 2018-10-17 21:10

(사진=YTN 방송화면)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류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되면서 송로버섯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농민 심응만 씨는 지난 14일 오전 11시30분쯤 전북 임실군 삼계면 참나무 군락지 인근에서 송로버섯으로 추정되는 버섯 3개를 발견했다. 1개당 무게는 약 400g, 지름은 5~6cm다.

한국농수산대학은 심 씨가 발견한 버섯의 DNA를 분석한 뒤 국내 버섯 전문가들과 함께 송로버섯인지를 확인할 계획이다. 만약 이 버섯이 성분분석을 거쳐 송로버섯으로 최종 확인되면 국내서 최초로 발견된 송로버섯이 된다.

송로버섯은 유럽에서 트러플이라고 불리는 버섯으로, 캐비어, 푸아그라와 함께 세계 3대 식재료로 꼽힐 만큼 귀하다. 땅 속에서만 자라기 때문에 훈련 받은 개나 후각이 뛰어난 돼지만 찾을 수 있어 '땅 속의 다이아몬드'라고 불린다.

국내에선 전혀 나지 않기 때문에 전량 수입하고 있으며 가격은 100g당 수백만원을 호가한다. 지난 2007년에는 흰 송로버섯 1.5kg 한 덩어리가 우리 돈 약 3억7천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