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9일 화요일

김윤권 전주시의원 "화학물질 안전관리 및 사고대응 제도 정비해야"

"지난해 전주시 유해화학물질 영업 허가사업장 93개소 집계"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현지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2월 22일 13시 42분

 김윤권 전주시의원./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전주시의회 김윤권(송천1.2) 의원이 22일 제357회 임시회 5분발언에서 전주시 화학물질 안전관리 및 사고대응을 위한 제도 정비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전주시는 팔복동 공단 지역을 친환경적인 공업지역으로 관리하기 위한 지구단위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며 "이와 함께 시에서 취급되는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화학물질로 인해 발생하는 사고에 대비,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제도도 정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날 김 의원이 제시한 2018년 '화학물질취급 사업장 산업재해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 7월까지 4년 7개월간 화학물질취급 사업장에서 산재로 사망한 노동자는 1428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이나 질병을 한 재해자는 4만9845명이다. 이 중 화학물질에 의한 폭발·파열·화재나 화학물질누출·접촉 등으로 사망한 노동자는 총 100명으로, 재해자는 2천169명에 달했다.


김 의원은 "전주시에 집계된 2018년 유해화학물질 영업허가 현황에 따르면 전주에도 팔복동 공업지역을 포함, 곳곳에 93개소의 허가사업장이 있다"며 "허가 유형에 따라 차이는 있을 수 있으나 화학물질취급사업장 사고는 화학물에 의한 폭발, 화재, 대기오염 물질 배출 등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대응대책을 미리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윤권 의원은 "전주시는 화학물질의 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제정을 포함해 안전관리를 위한 대책을 수립해 화학물질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사고에 대비한 제도와 정책을 정비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guswlqkqh@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