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3일 목요일

뉴스홈 사회 사회일반
전주시 아동친화 선도정책 ‘야호놀이 어깨동무’ 발족

-30개 아동관련 기관과 ‘야호놀이 어깨동무’ 구성·21일 발족 포럼 개최
-아동 놀 권리 및 놀이문화 인식 확산을 지역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는 장 마련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3월 21일 16시 36분

 21일 전북 전주시 아동친화 선도정책 ‘야호놀이 어깨동무’ 발족.(사진제공=전주시청)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인 전북 전주시가 30개 아동관련 기관·단체와 함께 생태놀이공간구축 등 아동친화 선도정책을 함께 만들어가기로 했다.

전주시는 21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박병술 전주시의회 의장, 이항근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아동관련 기관·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야호놀이 어깨동무’ 발족포럼을 개최했다.

‘야호놀이 어깨동무’는 아동친화단체인 유니세프 등 NGO와 공공기관, 학계, 거버넌스 분야의 30개 기관·단체의 36명로 구성됐으며, 전주형 아동정책을 발굴하고 확산시키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놀이가 미래를 바꾼다’를 주제로 진행된 이날 포럼은 ‘야호놀이 어깨동무’의 발족을 기념하고, 아이들의 놀 권리 및 놀이문화에 대한 인식 확산을 위해 지역사회와 함께 고민하고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특히 이날 포럼에서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유혜숙 야호놀이어깨동무 공동대표, 이항근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이 놀 권리를 잃고 살아가는 아이들의 놀 권리를 회복시키기 위한 어른들의 약속을 담아내는 다짐의 시간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 우리나라 아동의 삶의 만족도는 OECD국가 중 최하위권으로, 아동의 놀이부족은 아동의 삶과 신체적, 사회적, 인지적, 정서적 발달 전반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놀이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확산과 공감대 형성은 중요한 핵심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시는 아동의 놀 권리와 관련된 전문가·활동가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위해 ‘야호놀이 어깨동무’를 구성해 아이들을 위한 놀이환경 개선은 물론 아동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회변화를 유도키로 했다. 나아가, 대한민국을 선도할 전주형 아동정책을 발굴·확산시켜 나가기로 결정했다.

앞서 시는 ‘야호놀이 어깨동무’ 구성을 위해 지난해 11월 참여기관 모집을 시작으로 9차례의 실무추진단 회의를 실시했으며, 명칭 및 공동대표 선출, 분과구성 등을 마무리하고 이날 발족식과 함께 포럼을 열게 됐다. ‘야호놀이 어깨동무’는 향후 △놀이정책 △놀이삶 △놀이공간 △놀이같이의 4개 분과로 나눠 정기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아이들의 놀이환경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역 전문가들이 서로 머리를 맞대고 대화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를 계기로 전주시가 아동친화도시에서 아동선도도시로 발돋움하고, 놀이문화 시민단체 네트워크를 구축해 공동체 문화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