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 16일 토요일
뉴스홈 사회/사건/사고
충남도 양승조지사, ‘부남호 역간척’…네덜란드 '벤치마킹'

[대전세종충남=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송고시간 2019-05-20 10:04

휘어스호 등 역간척 성공 현장 견학…
교류·협력‘유럽 출장’
충남도 양승조 지사가 현지시각 19일 네널란드 휘어스호의 역간척 현장을 견학하고 있다.(사진제공=충남도청)

충남도 양승조지사가 네덜란드에서 19일(현지시각) 역간척 현장인 휘어스호를 찾아 벤치마킹했다.
 
양 지사는 지난 18일 자매결연 자치단체와의 교류·협력 폭 확대를 위해 유럽 출장길에 오른 뒤 첫 번째 일정으로 네덜란드 역간척 현장을 찾았다.
 
이는 충남도가 추진 중인 ‘부남호 역간척’을 위해 서해 연안 및 하구 생태복원 사업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살피기 위함이다.
 
양 지사는 이날 네덜란드 질랜드주 휘어스호 카체홀로(해수유통 터널)와 오스터스캘트댐, 마에스란트댐, 질랜드항 등을 잇따라 방문했다.
 
네덜란드는 1953년 1월 발생한 대홍수 이후 델타 지역 13곳에 댐과 방파제, 해일 방벽 등을 건설하는 ‘델타 프로젝트’를 1997년까지 진행했다.
 
휘어스호는 델타 프로젝트에 따라 재난, 해일 방지, 담수 확보, 휴양 및 관광 등의 목적으로 1962년 하구 최남단을 막아 건설했다.
 
댐 건설 후 휘어스호는 40여 년 간 바닷물과 강물의 흐름이 막혀 갯벌이 파괴되고 상류에서 유입되는 영양염이 없어져 갑각류와 어패류가 사라졌다.
 
여름철에는 남조류 번성으로 수질이 급격히 나빠지며 수생식물이 죽고 악취가 발생했다.
 
상황이 이렇자 2000년대 들어 네덜란드는 논쟁 끝에 터널을 뚫기로 결정하고 2004년 2개의 터널을 건설해 해수를 유통시켰다.
 
이 결과 휘어스호 물의 총인 농도는 0.4㎎/ℓ에서 0.1㎎/ℓ로 줄어드는 등 3개월 만에 수질이 크게 개선됐다.
 
양 지사는 질랜드 지방 환경정책 분야 통합 정책 계획 관리자 역할을 맡았던 치어 블라우 박사의 안내를 받으며 휘어스호의 해수유통 과정과 터널 운용 등을 살폈다.
 
또 휘어스호 마을 주민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해수유통 터널 추진 배경과 과정, 문제점 및 해법, 해수유통 전후 생활 변화 등도 들었다.
 
한편 양 지사는 지난해 8월 정부가 연 ‘지역과 함께하는 혁신성장회의’에 참석, ‘천수만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육성’을 정부에 공식 제안한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