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9년 11월 17일 일요일

태양광 모듈 전문기업 ‘솔라파크코리아’ 증설투자..."전북도 신재생에너지산업 활력 기대"

-‘태양광 모듈 전문기업 ㈜솔라파크코리아 증설투자 협약식 가져
-90억원 투자와 고용 100명 신규 일자리 창출 기대

[전북=아시아뉴스통신] 서도연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22일 11시 41분

 전북도청./아시아뉴스통신DB

태양광 모듈 생산 전문기업인 ㈜솔라파크코리아는 전주과학산업단지에 90억원을 투자해 기존생산라인을 증설함으로써 100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예정이다.
 
전북도는  22일 ㈜솔라파크코리아 완주공장에서 송하진 전북도지사, 안호영 국회의원, 박성일 완주군수, 박현우 솔라파크코리아 대표이사, 수비 샤마 美國 솔라리아 대표이사와 이밖에 많은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증설투자 협약식을 체결했다.

솔라파크코리아는 기존 전라북도 완주군에 위치한 전주과학산업단지 내 완주공장에 약 90억원을 투자해 고효율 태양광 모듈을 생산하게 된다. 생산된 제품은 전량 미국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이는 전북도 무역수지 개선에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번 증설투자로 100명의 신규 고용창출을 해 완주군을 비롯한 전북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솔라파크코리아 완주공장은 현재 120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지잔 2007년에 설립된 기업으로 태양광 모듈 분야에서 많은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태양광 자동화 설비를 바탕으로 업계 최초 300MW 생산시설을 갖췄고, 2012년에는 350MW 증설을 통해 650MW의 생산 능력을 보유한 기업이다. 이러한 생산능력과 품질우위, 그리고 해외수출을 통해 3억불 수출탑까지 받은 기업이다.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협약식에서 “솔라파크코리아 증설투자로 전북도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더욱 발전하길 기대하고, 도내에 투자기업이 착실히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우 솔라파크코리아 대표이사는 “이번 증설투자로 생산된 태양광 모듈은 전량 미국으로 수출할 것”이라며 “이는 전북도 무역수지 부분에 많은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솔라파크코리아의 이번 증설투자로 태양광 분야에서의 기술 경쟁력 확보와 신기술 개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며, 고효율 모듈분야에서 원천 특허를 갖고 있는 미국 태양광 기업인 솔라리아(Solalia)와 기술제휴을 통해 기존의 일반모듈보다 월등한 효율을 보이는 고효율제품 양산에 성공했으며, 생산된 제품을 미국으로 수출해 전북도 무역수지 개선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lulu0402@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