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16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자유한국당, "외교부 통화내용 유출 감찰은 재갈 물리기 위한 보복"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9-05-23 12:5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현직 외교관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은 국민의 알권리를 위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오늘 당 회의에서 "우리가 밝힌 내용과 폭로된 내용을 보면 이 정권의 굴욕외교와 국민선동의 실체를 일깨워 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있다"며 "구걸외교와 국민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씌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당사자인 강효상 의원은 "국민적 관심사안에 대해 모든 정보를 숨기는 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야당의원의 의정활동"이었다면서, "국회의원이 알 권리 차원에서 밝힌 것으로 외교관 휴대전화를 조사한 것이 가당키나 한 일이냐"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어제 22일 논평을 내고 “국가 정상 간 긴밀한 외교 현안 논의 과정에서 나눈 대화 등은 당사국 간의 외교관계는 물론 국가안전보장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이라며 강력히 비판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특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및 북미정상회담 등 민감한 현안이 다뤄지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외교기밀 누설 행위는 한미동맹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향후 정상외교에도 부정적 영향을 끼칠 우려가 매우 크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의원이 지난 21일 국회 정론관에서 내부정보 유출이 됐다고 색출작업을 하고 휴대폰을 털었다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그려면서 “정부는 해당 외교관 및 연루자를 철저히 밝혀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며, 공직사회 기강을 철저히 점검하여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와 대책을 마련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국가기밀 누설 행위를 배후조종, 공모한 강효상 의원의 책임이야말로 엄중하게 물어야 한다”면서 “이번 행위는 국회의원의 면책특권으로 보호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강효상 의원의 범죄행위에 기대어 정치공세로 동조한 자유한국당 역시 그 책임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현직 외교관이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했다는 감찰 결과와 관련해 정부의 무능함을 비판한 것에 따른 보복이자, 야당과 공무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 밝힌 내용을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압수해서 조사하는 것이 가당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자신을 무책임한 거짓말쟁이로 몰다가 국민을 속이려 거짓 브리핑을 했다는 것을 자인했으니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