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 14일 금요일
뉴스홈 산업/경제/기업
'대구꽃박람회' 30일 개막…역대 최대 2만여㎡ 규모

[대구경북=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송고시간 2019-05-28 17:28

지난해 열린 '대구꽃박람회'.(사진제공=대구시청)

국내 유일 실내 꽃전시회인 '제10회 대구꽃박람회'가 오는 30일부터 6월2일까지 나흘간 엑스코에서 역대 최대인 2만여㎡ 규모로 개최된다.

올해 꽃박람회는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 과제로 채택돼 추진됐으며, 주제관을 '상생'의 테마로 기획했다. 주제관의 디자인은 경북을 상징하는 '낙동강'과 대구를 상징하는 '금호강'이 만나 넓은 바다로 힘차게 흘러가는 이미지를 담아 경북 생산 화훼로 조성하며, 개막일에는 대구시와 경북도가 참여해 상생 퍼포먼스를 펼친다.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볼거리도 전시된다. 화훼재테크(창업)관에는 일반인들이 베란다에서 고소득을 올릴 수 있는 두 품목인 대건 명장의 '한국춘란'과 가나농원 우종상 대표의 '방울복랑금'과 야생화 육종으로 화훼품종을 개발해 화훼강국 네덜란드로 수출하고 있는 ㈜우리씨드 박공영 대표의 야생화 '코레우리'까지 3가지의 고소득 화훼농업을 소개한다.

또한 △국내 대표 화훼단체와 플로리스트가 참여하는 대형 화훼 예술작품 경연대회인 '청라상' △생산농가에 활력을 주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화훼농가 품평회인 '꽃으뜸상' △화훼신디자인 개발을 위한 '생활화훼경진대회'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대구시장상, 경북도지사상을 걸고 열띤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최근 미세먼지와 플랜테리어(플랜트+인테리어), 정원에 대한 대중의 관심과 욕구를 반영한 공기정화식물, 플랜테리어, 정원(테라리움) 특별관을 조성해 관람객들에게 실생활에 꽃과 식물을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하고 전문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전시관도 마련한다.

부대행사로 꽃박람회 10주년 기획전시 '시간여행자의 꽃'은 지난 2010년 '제1회 대구꽃박람회'의 시작부터 미래이슈까지 담은 화훼디자인 작품으로 채워지고, 경북도 생산 화훼와 관상식물, 부자재 등 다양한 원예자재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플라워마켓이 열린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올해 꽃박람회는 대구·경북이 함께 준비해 선보이는 만큼 다른 어느 순간보다 설레며, 관람객들은 생산농가와 화훼산업 종사자의 노력을 생각해 기쁜 마음으로 즐겨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행복과 화훼농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