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 16일 목요일
뉴스홈 정치
황교안, “내년 총선을 겨냥한 부적절한 '양,서' 회동”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송고시간 2019-05-29 16:0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외교부 관련 대화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서훈 국정원장의 회동을 두고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을 겨냥한 부적절한 회동”이라며 서 국정원장의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의원들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지난 정권 당시 국정원이 정치에 개입했다고 하며 지난 정권 국정원장들과 직원들을 한꺼번에 적폐로 몰아서 감옥에 보내질 않았느냐”며 “그러나 서 국정원장은 4시간 동안 ‘사적 모임’을 했다는데 어떤 사적 모임을 4시간이나 했겠느냐”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말 당당하다면 10분 단위, 30분 단위로 어떤 대화를 했는지 밝히는 것이 당연한 책무라고 생각한다”며 “만나선 안 되는 시점에 국정원장과 여당의 선거책임자가 만났다. 그 만남 자체가 부적절하고 해선 안 될 일이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 대표는 국회 파행에 대해서는 “여당이 민생과 아무 관계없는 문제로 국회 문을 닫아 놓고 이제 와서 민생 운운하는 것은 치졸한 넌센스라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국회 파행에 대한 명확한 사과와 불법적 패스트트랙의 철회가 있으면 곧바로 국회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비공개 회동을 두고 "마치 지하 선거벙커와 같이 여론을 움직이고 선거 기획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정치퇴보 먹구름이 드리워져 있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서한 가운데 강효상의원도 참석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기자

나 원내대표는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 관권선거 의혹 대책위 회의에서 "음지에 머물며 소리없이 헌신해야 될 자리가 국정원장이고, 여당 선거전략을 설계하는 곳이 민주연구원장이다"라며 "정보권력자와 민주당 최고 공천 실세이자 총선 전략가의 어두운 만남 속에서 우리는 당연히 선거 공작의 냄새를 맡을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검찰이 강 의원을 부른다고 해도 한국당으로서는 내어줄 수 없다는 게 저희 당의 입장”이라며 “국회가 더 파행으로 가게 되는 데 있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책임이 크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날 비공개 총회에서 강 의원의 기밀유출 논란에 대한 대응책과 국정원장의 정치개입 논란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한국당은 “정치적 중립성을 지켜야 하는 국정원장이 부적절한 만남을 가진 것 자체가 문제”라며 서 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잇따른 논란으로 여야 갈등의 골이 깊어지며 본회의 한 번 열지 못했던 5월 국회에 이어 6월 국회도 파행이 불가피하게 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