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년 01월 21일 화요일

뉴스홈 사회 사건/사고
"부다페스트 유람선 사고, " 참좋은 여행 강풍에 외 투어 강행했나"

[서울=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9년 05월 30일 14시 34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29일(현지시각) 한국인 여행자가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했다. 헝가리 당국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사진=YTN캡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29일(현지시간) 침몰한 유람선에는 국내 여행사 '참좋은여행'을 통해 패키지 관광을 떠난 한국인들이 탑승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사고유람선에 타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들은참좋은여행사의 현지 여행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30일 참좋은 여행사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 부근 다뉴브 강에서 크루즈 유람선이 침몰했다. 해당 유람선에는 한국인 33명이 타고 있었고, 이 중 7명이 사망했고 19명의 실종자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7명은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참좋은여행 측은 사고가 발생한 유람선에 투어 인솔자를 포함, 총 31명이 탑승하고 있다. 외교부가 발표한 탑승객수 보다 2명이 적다. 사고를 당한 여행객들은 '발칸+여유있는 동유럽 6개국 12박13일' 패키지 상품라고 밝혔다.

그런데 문제는 왜 현지 상황이 폭우로 인한 기상악화인데도 투어를 강행했는지가 위문이다. 보통 한국 관광객이 타 나라에 여행을 떠나고 현지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수 있다고 알리고 있다.

그런데도 왜 공사나, 현지광광지 입장등 문제로도 일정변경을 하는데 기본적으로 이날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는 강한 바람이 불고 폭우의 날씨임에도 투어일정을 소화하려했는지에 관심이 높다.

여행사 측은 현지 직원들을 급파했고 30 오후에 직원 15명이 현지로 떠난다. 이날 여행사측에 따르면 현재 피해 상황은 외신으로 파악 중이며 현지 사무실 직원 5명 현장 파견하여 상황 파악되는 대로 직접 소통할 예정이다.

여행사 본사에서는 부사장 및 임원 4명 포함 15명 규모의 수습반을 이날 오후 급파할 예정이다.그러면서 상황이 정리되는데 알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참좋은 여행사는 "현지 인솔자, 가이드에게 배포되는 안전 가이드 매뉴얼이 있다고 했는데 탑승할 때 사전 고지는 하지만, 정확히 못해드린 것 같다"고 말했다.

단체여행 특성상 인솔자와 가이드가 단체를 통솔하기는 쉽지않다. 하지만 강풍이 부는 날씨 왜 주간도 아닌 야간에 투어를 강행했는지는 아직도 답을 알수없는 상황이다.
 


news0627@naver.com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TODAY'S HOT

more